메뉴

중국 1~3분기 GDP 5.2% 성장, 올해 목포 5.0% 초과

 

'5.2% 성장'

중국이 올 3분기까지 일궈낸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다. 중국이 목표로 한 5% 안팎에 정확히 근접한 것이다. 

총생산액은 91조 위안을 훌쩍 넘어섰다. 한화로 약 1경 6866조 원이다. 

하지만 중국 경제는 웃을 수가 없다. 

글로벌 경기 악재가 산적해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상당히 좋은 성적임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시장의 기대에는 못미치는 성적이기 때문이다. 

19일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이 올해 1~3분기 경제 동향에 대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공개된 국가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1~3분기 중국의 GDP(국내총생산)은 91조 3027억 위안(1경 6866조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 증가했다.

분기별 GDP는 1분기가 전년 동기 대비 4.5%, 2분기에가 6.3%, 3분기가 4.9% 증가했다. 중국 정부가 올해 목표치로 제시한 5% 안팎 성장률을 달성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산업별로는 1차 산업 부가가치가 5조 6374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했고, 2차 산업 부가가치는 35조 3659억 위안으로 4.4% 증가했다. 3차 산업 규모는 50조 2993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6.0% 증가했다. 

1~3분기 규모이상 산업의 부가가치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4.0%로 상반기보다 0.2%포인트 빠른 속도로 증가했다. 9월 규모이상 산업의 부가가치는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했으며, 증가율은 전월과 동일했다.

1~3분기 전국 고정자산 투자(농촌 제외)는 37조 5035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 증가했고 물가 영향을 제외하면 전년 동기 대비 6.0% 증가했다. 월별 기준으로 보면 9월 고정자산투자(농업인 제외)는 전월 ​​대비 0.15% 증가했다.

1~3분기 소비재 소매총액은 342억1070만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6.8% 증가했다. 9월 소비재 소매판매액은 전년 동기 대비 5.5% 증가해 전월보다 0.9%포인트, 전월 대비 0.02% 증가했다.

1~3분기 전국 평균 도시 조사 실업률은 5.3%였으며, 9월 전국 도시 조사 실업률은 평균 5.0%로 전월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사회

더보기
중국 지린대, 외국인 교수 미국 매체와 인터뷰하자, 퇴출시켜 논란
중국이 당국을 불편하게 하는 인터뷰를 한 외국인 교수를 아예 내쫓아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의 소리에 따르면 중국 길림대학교 공공외교대학 국제관계연구소에서 9년 동안 근무한 독일 국적의 조교수인 비요른 알렉산더 뒤벤(Björn Alexander Düben) 박사는 미국의 소리와 인터뷰 직후 해고돼 2주내 출국하라는 요청을 받았다. 현재까지 공식적인 해고 사유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미국의 소리는 "중국. 표현에 대한 중국 공산당의 엄격한 통제, 법적 계약의 자의적 성격, 이번 사건으로 명백히 드러났다"고 전했다. 보도 시점 뒤벤은 이미 독일로 돌아간 상태다. 뒤벤은 중국 이주 전에 영국 킹스컬리지에서 전쟁학과 런던장치경제과학대학원에서 안보학, 외교, 정보학을 가르쳤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5월 11일 미국의 소리의 심층 보도에서 뒤벤이 한 인터뷰였다. 그는 인터뷰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유럽 방문 결과를 관측하면서 "두 나라 사이의 어떤 잠재적인 차이도 과장해서는 안 된다. 흥미롭게도 시진핑의 일정에서 브뤼셀은 생략되었는데, 마크롱이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을 파리로 초청했음에도 불구하고 시 주석이 의도적으로 이를 무시했을 수도 있다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