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국 전기차 1위 비야디 연간 판매량 300만 대 돌파

 

중국 신에너지차(전기차, 하이브리드차, 수소연료차) 1위 업체인 비야디(BYD, 比亞迪)의 연간 판매량이 300만대를 돌파했다.

한국 현대차가 연간 390만 대를 판매한다. 기아와 합치면 대략 700만 대 안팎에 이른다. 비야디는 자체 브랜드 비야디 외에 스웨덴의 자동차 브랜드 볼보를 소유하고 있다. 비야디가 어느새 글로벌 시장에서 현대차의 턱밑까지 추격해 온 것이다.

중국 당국의 '내연기관을 뛰어 넘는 자동차 산업 육성 계획'이 갈수록 결실을 맺는 모습이다. 중국에서는 비야디 이외 상하이자동차(SAIC), 베이징자동차(BAIC) 등 유수한 자동차 제조사들이 전기차 생산에서 글로벌 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지난 1일 비야디의 '2023년 12월 생산 및 판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45% 증가한 34만1043대로 월별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2023년 비야디의 신에너지차 총 판매량은 전년 대비 62.3% 증가한 302만4417대로 연간 판매 목표인 300만대를 넘어섰다.

차종별로 살펴보면 순수전기차 모델의 판매량이 157만4800대로 전체 판매량의 52%를 차지해 하이브리드 모델보다 약간 높았다.

특히 비야디는 해외 매출에서도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해 12월 비야디의 신에너지차 해외 판매량은 총 3만6100대로 3개월 연속 해외 판매량 3만 대 이상을 기록했다. 가성비를 앞세운 전기차로 아시아 자동차 산업의 맹주인 일본 본토까지 진출한 상태다.

2023년 비야디의 해외 판매량은 24만2800대에 달해 중국 자동차 산업 70년 만에 중국 브랜드 최초로 글로벌 자동차 판매 10위권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비야디는 2022년 3월 내연기관차 생산을 전면 중단하고 신에너지차만 생산하겠다고 선언한 이후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판매량에서 미국 테슬라를 제치고 세계 1위에 올랐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상하이박물관, 중국 고대 슈(蜀)문명 유물 전시회 5월 20일까지 개최
누가 이 아름다운 황금 가면을 썼을까? 여성일까? 남성일까? 화려한 황금 문화로 세계를 놀래킨 싼싱두이·진샤 고대 슈문명의 유물들이 전시된다. 한국에는 이미 삼성퇴(싼싱두이) 유물로 잘 알려져 있다. 중국 상하이박물관이 '중국의 별: 싼싱두이·진샤 고대 슈문명전(星耀中国: 三星堆·金沙古蜀文明展)'을 5월 20일까지 선보인다. 싼싱두이(三星堆)는 쓰촨성 광한(广汉) 인근에서 발굴된 고대 청동기 유적으로 황허문명과는 다른 독자적인 문명의 발자취로 잘 알려져 있다. 1929년 최초 발견한 이후 총 8개의 갱이 확인됐다. 지금까지 일부만 발굴이 진행됐으며 청동기, 황금 가면 등 1만3000여 점의 유물이 출토됐다. 진샤(金沙)는 쓰촨성 성도 청두(成都) 외곽에서 발굴된 유적으로 BC 12세기부터 7세기까지 양쯔강 상류 일대에서 번성했던 고대 슈(蜀) 문명의 중심지이다. 상하이박물관 동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중국 문화 유물 및 고고학 전시회 시리즈'의 세 번째 전시회로 상하이박물관과 쓰촨성 문화유물 및 고고학 연구소가 공동으로 주최한다. 광한시에 있는 싼싱두이박물관과 청두에 있는 진샤유적지박물관이 소장한 총 363점의 유물을 한 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