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中공업정보화부, 5G RedCap 상용화 프로세스 촉진 공지 발표

 

중국의 통신망이 기존 5G에서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될 전망이다. 

중국은 기업들에게 통신망 인프라 작업을 일임하고 있는 한국과 달리 정부 차원에서 통신망 인프라 구축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정부 예산이 뒷받침되는 만큼 정부 계획에 맞춰 목표한 수준의 통신망을 구축하는데 있어 시간 등 작업 효율성이 극적인 성과를 이루고 있다.

그동안 통신망 인프라 수준에서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했던 한국이 이제는 그 명성마저 중국에 내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5G에서는 사실상의 '메타버스' 실현이 가능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중국은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이미 틱톡 등 글로벌 IT 유티콘들을 배출하고 있다. 

국내적으로 통신망 인프라 구축과 IT기술을 바탕으로 사회적 통제의 고삐를 더욱 쉽고 간편하게 조이고 있는 상태다.

중국 공업정보화부(工业和信息化部)가 최근 2024년 5G RedCap(Reduced capability) 상용화 프로세스 촉진을 위한 공지를 발표했다.

공지에는 5G RedCap 표준 기반 구축, 네트워크, 칩 모듈, 터미널, 애플리케이션 등 7가지 핵심 관련 작업이 포함됐다.

5G RedCap은 5G 네트워크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 경량화한 IoT(사물인터넷) 서비스 지원 기술을 의미한다. 

이 기술을 적용한 5G 네트워크는  IoT 단말의 대역폭과 안테나 수를 줄여 단말 비용을 낮추고 소비전력을 절감할 수 있다. ‘저전력’의 장점과 기존 5G가 가진 ‘대규모 연결성’ 장점을 함께 갖고 있어 네트워크에 상시 연결되어야 하는 웨어러블기기, 커넥티드 자동차, 스마트 팩토리, CCTV 등 IoT 기기의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글로벌 시장 조사 기관인 카운터포인트(Counterpoint)에 따르면 5G RedCap은 올해 공식적으로 상용화 단계에 진입해 2030년에는 전 세계 셀룰러 IoT 모듈 시장에서 5G RedCap 모듈의 점유율이 50% 이상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차이나 유니콤 연구소는 5G RedCap 모듈의 초기 상용 가격이 앞으로 LTE Cat.4 가격과 맞먹는 60~80위안 정도로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사회

더보기
1~4월 중국 사회물류 총량 111조 9000억 위안,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
물류는 가장 빠르게 한나라의 경제 활성도를 짐작케하는 지표다. 물동량이 많을수록 개인과 개인, 회사와 회사, 회사와 소비자들 간에 교류가 많다는 뜻이고, 그만큼의 부가가치들이 만들어지고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오늘날 경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부가가치의 창출이다. 어떤 부가가치를 얼마나 창출하느냐에 따라 한나라 경제의 미래가 좌우되는 것이다. 중국에서 이 물류 산업은 가장 성장세가 빠른 산업 가운데 하나다. 중국물류구매연합회(中国物流与采购联合会)가 29일 올해 1월부터 4월까지의 물류운영 실적을 발표했다. 중국 당국의 거시경제 정책의 효과가 지속적으로 나타나면서 경기가 지속적으로 반등 및 개선돼 사회물류 총량 성장률이 가속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월 중국 사회물류 총액은 111조 9000억 위안(약 2경 1275조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했고, 성장률은 올해 1분기보다 0.2%포인트 빨랐다. 4월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6.6%로 3월보다 2.2%포인트 증가했다. 중국물류정보센터는 1~4월 사회물류 총량이 이전 회복 추세가 이어져 기반이 더욱 공고해졌다고 밝혔다. 특히 산업 부문에서의 물류 수요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뚜렷하다고 설명했다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