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제5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개최, 99조 원 구매의향 계약 체결

 

중국국제수입박람회(CIIE)는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화한 2018년 중국이 막강한 구매력을 바탕으로 국제사회 영향력 확대를 도모하고자 시작한 행사다.

중국 상무부와 상하이시 공동 주관으로 지난 5~10일 개최된 제5회 CIIE에서 100조 원에 가까운 구매의향 계약이 체결됐다.

11일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상하이에서 열린 제5회 CIIE에서 735억2000만 달러(약 99조 원) 상당의 제품과 서비스 상품에 대한 잠정 계약이 체결됐다. 이는 지난해 707억2000만 달러의 구매 계약 대비 3.9% 증가한 것이다.

올해 CIIE는 127개 국가 및 지역에서 2800여 개 기업이, 글로벌 업계 선도 기업 500개 중 284개 업체가 참가했다. 시진핑 국가주석의 장기 집권 시대 개막을 선언한 20차 당 대회 이후 처음 열린 대형 국제행사여서 더 주목을 받았다.

시 주석은 '개방·번영의 아름다운 미래를 공동으로 창조하자'라는 주제의 영상 축사에서 ''공동부유' 기조의 확장을 피력했다. 시 주석은 "개방 및 협력으로 혁신의 추세를 결집하고 혜택을 공유함으로써 발전의 성과가 더 많이 더 공평하게 각국 국민에게 돌아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회

더보기
中젊은여성들, 제로 코로나 반대 '백지 시위' 후 저항의 상징으로 떠올라
지난해 코로나19 봉쇄 반대 시위를 계기로 중국의 젊은 여성들이 저항의 상징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7일 베이징에서 열린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 추모 시위는 저항의 발화점이 됐다. 당시 신장위구르지역 우루무치 고층 아파트 화재가 코로나19 봉쇄 탓에 제때 진화되지 못하며 18명이 사상하자 전국 각지에서 봉쇄에 반발하는 시위가 일었다. 중국 공안은 지난해 11월 27일부터 올해 1월 6일까지 출판사 편집자 차오즈신(26)을 포함해 시위 참여 여성 최소 8명을 체포·구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오즈신은 체포되기 전날 3분짜리 영상에 "우리가 한 일은 시민으로서 평범한 의사 표현일 뿐"이라며 "우리가 이런 식으로 사라지게 둬선 안 된다"고 호소의 목소리를 담았다. 이 영상은 차오즈신이 체포된 직후 유튜브와 트위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했다. 중국 안팎의 인권운동가들은 중국 당국이 체포된 여성들에게 위해를 가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성들의 행적을 추적하며 이들의 안전 여부확인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WSJ은 차오즈신과 같은 젊은 여성들의 움직임이 시진핑 정부의 여성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