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국산 첫 여객기 C919 양산 체제 돌입

 

중국 당국이 자국산 첫 여객기 C919의 생산을 허가했다. 중국 여객기가 하늘의 주요 운송 수단이 되는 시기가 머지 않은 것이다. 

그동안 항공산업은 미국 업체들이 주도해왔다.,

중국 관영 통신 신화사에 따르면 민항 화둥(華東)지구관리국은 최근 국영 항공기 제조사인 중국상용항공기(COMAC)에 C919 생산 허가증을 발급했다.

C919는 COMAC가 2006년 연구 개발에 착수해 16년 만에 완성한 150인승급 중형 여객기로 대당 가격은 1억 달러(약 1300억 원)로 알려졌다.

지난 5월 제조 기지인 상하이에서 3시간에 걸친 고객사 인도 전 시험 비행에 성공했고, 7월에는 옌타이, 정저우 등지에서 시험 비행을 마쳤다.

C919 생산 허가는 중국이 대형 여객기 대량 제조 능력을 갖췄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화둥지구관리국은 C919 생산 허가를 위해 15명으로 심사팀을 꾸려 3년 8개월간 서류 심사와 현장 심사를 진행했다.

이어 지난 9월 상용 비행을 위한 최종 절차인 감항 인증(항공기의 안전 비행 성능 인증)과 항공기의 설계가 내공성(비행 중에 받는 공기의 압력에 견딜 수 있는 성능)과 환경 기준을 충족했음을 의미하는 '형식 인증'을 받았다.

COMAC는 중국 내 항공사들과 공상은행리스, 중국은행리스 등으로부터 1015대의 주문을 확보한 상태며 이번 달 첫 C919기가 동방항공에 인도될 예정이다.

중국 항공 전문매체 항공미독은 C919이 비슷한 재원인 에어버스320, 보잉737 등과 가격 경쟁력이 있다고 분석했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중국 항공사들은 오는 2040년까지 화물기를 포함해 총 8700대의 새 항공기가 필요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C919의 가세로 중국 여객기 시장 확보 경쟁이 종전 보잉과 에어버스 양강 체제에서 3파전 구도로 바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C919가 주요 전자기기 부품을 제너럴일렉트릭(GE) 등 서방 기업에 크게 의존하고 있어 미국이 부품 수출 통제에 나서면 생산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사회

더보기
中젊은여성들, 제로 코로나 반대 '백지 시위' 후 저항의 상징으로 떠올라
지난해 코로나19 봉쇄 반대 시위를 계기로 중국의 젊은 여성들이 저항의 상징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7일 베이징에서 열린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 추모 시위는 저항의 발화점이 됐다. 당시 신장위구르지역 우루무치 고층 아파트 화재가 코로나19 봉쇄 탓에 제때 진화되지 못하며 18명이 사상하자 전국 각지에서 봉쇄에 반발하는 시위가 일었다. 중국 공안은 지난해 11월 27일부터 올해 1월 6일까지 출판사 편집자 차오즈신(26)을 포함해 시위 참여 여성 최소 8명을 체포·구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오즈신은 체포되기 전날 3분짜리 영상에 "우리가 한 일은 시민으로서 평범한 의사 표현일 뿐"이라며 "우리가 이런 식으로 사라지게 둬선 안 된다"고 호소의 목소리를 담았다. 이 영상은 차오즈신이 체포된 직후 유튜브와 트위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했다. 중국 안팎의 인권운동가들은 중국 당국이 체포된 여성들에게 위해를 가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성들의 행적을 추적하며 이들의 안전 여부확인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WSJ은 차오즈신과 같은 젊은 여성들의 움직임이 시진핑 정부의 여성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