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국 선저우 14호 우주인 세 명 183일간의 임무 마치고 귀환

 

중국 유인우주선 선저우(神舟) 14호의 우주인 세 명이 지난 4일 183일간의 임무를 마치고 지구로 돌아왔다.

중국유인우주국(CMSA) 비행공정판공실에 따르면 선저우 14호 귀환 모듈은 4일 오후 8시 9분(현지시간)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 둥펑(東風) 착륙장에 성공적으로 착륙했다.

현장 의료 체크 및 보장 인원들의 확인 결과 탑승한 우주인 세 명의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선저우 14호 유인우주 비행 임무는 원만한 성공을 거두었다.

착륙 당일 19시 20분, 베이징우주비행관제센터는 지상 관측소를 통해 귀환 명령을 내렸고 선저우 14호 유인우주선의 궤도 모듈과 귀환모듈이 성공적으로 분리되었다. 이후 우주선은 귀환 엔진 점화를 했고 귀환모듈은 추진모듈과 분리됐다. 귀환모듈이 성공적으로 착륙한 후 수색 회수 임무를 맡은 수색 구조팀은 목표물을 발견하고 착륙 현장에 도착했다.

우주인 천둥(陳冬), 류양(劉洋), 차이쉬저(蔡旭哲)가 탑승한 선저우 14호는 지난 6월 5일 우주로 향했다. 간쑤성 주취안 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2F 야오-14호 로켓에 실려 발사된 후 중국의 독자 우주정거장 톈궁(天宮)의 핵심 모듈인 톈허(天和)와 도킹해 조립체를 형성했다.

우주인 3명은 183일간 지구 궤도에 머물면서 3차례의 우주유영을 통해 우주정거장 내외부 설비 및 우주응용임무 관련 시설 설비의 설치와 테스트를 진행했다. 일련의 우주과학실험과 기술 실험도 함께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저우 14호 탑승 우주인들은 궤도에 머물면서 이후 추가로 발사된 우주정거장 모듈 2개와 유인우주선, 화물우주선을 맞이했으며 지상과 협력하여 중국 우주정거장 T자형 기본 구조 조립 및 건설을 마쳤다.

또한 최초로 선저우 15호 우주인과 재궤도 인수인계를 진행하며 화물선과 우주정거장의 최단 도킹 세계기록 수립 순간을 함께 했다. 그외에도 이색적인 과학 보급 교육, 문화홍보행사 등을 진행했다.

선저우 14호 우주인 세 명 중 천둥(陳冬)은 중국 최초로 200일 이상 지구 궤도에 체류한 우주인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사회

더보기
中젊은여성들, 제로 코로나 반대 '백지 시위' 후 저항의 상징으로 떠올라
지난해 코로나19 봉쇄 반대 시위를 계기로 중국의 젊은 여성들이 저항의 상징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7일 베이징에서 열린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 추모 시위는 저항의 발화점이 됐다. 당시 신장위구르지역 우루무치 고층 아파트 화재가 코로나19 봉쇄 탓에 제때 진화되지 못하며 18명이 사상하자 전국 각지에서 봉쇄에 반발하는 시위가 일었다. 중국 공안은 지난해 11월 27일부터 올해 1월 6일까지 출판사 편집자 차오즈신(26)을 포함해 시위 참여 여성 최소 8명을 체포·구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오즈신은 체포되기 전날 3분짜리 영상에 "우리가 한 일은 시민으로서 평범한 의사 표현일 뿐"이라며 "우리가 이런 식으로 사라지게 둬선 안 된다"고 호소의 목소리를 담았다. 이 영상은 차오즈신이 체포된 직후 유튜브와 트위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했다. 중국 안팎의 인권운동가들은 중국 당국이 체포된 여성들에게 위해를 가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성들의 행적을 추적하며 이들의 안전 여부확인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WSJ은 차오즈신과 같은 젊은 여성들의 움직임이 시진핑 정부의 여성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