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국 공무원 시험 지원자 역대 최고치 기록

 

중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직업은? 다른 여러가지 직업이 있겠지만 중국인들이 꼽는 최고의 인기 직업은 공무원이다. 

고래 이래로 중국에서 전해지는 말이 있다. 집안에 관료가 있고 사업가가 있어야 비로서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고래 이래로 중국은 관료의 나라였다. 공산 중국 역시 크게 다르지 않다. 

중국의 중앙기관 및 직할기관 채용 시험인 궈카오(國考)의 원서 접수가 24일 마감됐다.

25일 중국 현지 매체 펑파이신문에 따르면 이번 국가고시 응시자 수는 지난해 대비 33만 명 늘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모집 인원 3만9561명, 지원자 수 283만1327명으로 71.5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경쟁률은 67.40대1였다.

올해 가장 경쟁이 치열한 직위는 국가통계국 닝샤자치구 조사업무처의 1급 주임으로 1명 모집에 3679명이 지원했다. 닝샤, 네이멍구, 시짱 등 경제가 낙후된 중서부 지역들이 일부 직위에 대해 올해부터 응시 자격 제한을 대폭 낮추면서 지원자가 급증했다.

지원자가 가장 많은 직위는 베이징에서 근무할 이공계 전공자를 모집하는 외교부 지역업무사로 5772명이 몰렸다. 이들 가운데 자격 심사를 통과해 응시 자격이 확정된 인원은 3786명으로 210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역대 최고 경쟁률에도 불구하고 지원자가 전무한 직위도 136개에 달했다. 농촌 및 광산 지역으로의 장기 출장이 주 업무인 국가통계국 산하 쓰촨성 측량단, 열악한 환경조건에서 근무해야 하는 서부 지역 철도 공안국 등은 지원자가 한 명도 없었다. 또 특정 전공과 경력을 요구하는 직위에도 지원자가 없는 경우가 발생했다.

 


사회

더보기
'제5회 상하이 혁신 및 기업가 정신 청년 50 포럼' 18일 개최
중국 상하이는 도시의 활력과 젊음의 혁신 정신이 교차하는 무대로 중국 각지에서 젊은 인재들을 끌어 모으고 있다. '제5회 상하이 혁신 및 기업가 정신 청년 50 포럼(上海创新创业青年50人论坛)'이 오는 18일 상하이센터에서 개막된다. 이번 포럼은 청년 혁신과 기업가 정신을 집중적으로 보여줄 뿐만 아니라 청년 개발 도시 건설을 향한 상하이의 확고한 발걸음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상하이는 전 세계의 혁신적인 인재를 유치하고 도시의 지속적인 번영에 신선한 혈액을 불어넣기 위해 활기찬 혁신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청년 50 포럼의 대표자 중 한 명인 정지에 상하이자오퉁대 의과대학 루이진병원 연구원은 중국 현지 매체 제일재경과의 인터뷰에서 "상하이는 중국은 물론 전 세계의 중요한 경제 및 기술 중심지로서 다양한 분야의 최고 전문가와 학자들을 한자리에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청년 50 포럼에 합류한 이후 정지에는 학술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자신의 연구 경험과 결과를 적극적으로 공유하면서 많은 새로운 영감을 얻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50 포럼의 매우 중요한 점은 많은 새로운 친구들을 만나고 학문 전반에 걸쳐 새로운 아이디어를 가질 수 있다

문화

더보기
中취안저우, 문화유산 보호와 관광객 유치 위한 투 트랙 전략 추진
중국 남동부 푸젠성에 위치한 취안저우(泉州)는 지난 202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역사도시다. 송나라, 원나라 시대 중국의 세계 해양무역 중심지였다. 푸젠성은 타이완을 마주 보고 있는 대륙 지역으로 중국에서 해양 산업이 가장 발전한 곳이기도 하다. 취안저우는 이 푸젠성에서 독특한 문화유산을 보유해 푸젠성 3대 도시 중 하나로 꼽힌다. 2일 푸젠성 문화유산국에 따르면 취안저우는 세계문화유산 등재 이후 문화유산 보호와 관광산업 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추진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더욱 적극적인 문화유산 보호와 복원을 위해 관련 법과 규정을 제정하고 전문가를 채용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또 문화유산 보호를 강화하는 동시에 관광산업 증대를 위해 중국내는 물론 해외 관광객 대상의 다양한 홍보 정책을 추진했다. 푸젠성 최초의 도시 커뮤니케이션 센터를 설립하여 언론 매체와 SNS 플랫폼에서 관광 상품을 홍보하는 등 관광 활성화를 위해 온오프라인 관광 마케팅을 펼쳤다. 특히 지역 주민들이 문화유산과 함께 생활하고 교류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유적지의 대부분을 지역 주민과 관광객에게 무료로 개방하고 급증하는 관광객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