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국 부실기업 정리 한창

 

중국의 신탁업종 1위 금융그룹인 '중즈그룹'이 결국 청산됐다. 

중국의 경기 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뤄진 금융그룹 파산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중국은 지난해 부동산 부실이 이어지자, 부실 부동산 기업들을 대거 정리한 바 있다.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베이징 제1중급인민법원은 지난 28일 중국 금융대기업 중즈엔터프라이즈그룹 본사 및 관계사 총 248개 기업에 대한 실질적 합병 및 청산을 받아들였다.

보도에 따르면 법원은 "중즈엔터프라이즈그룹 계열사가 복잡한 관계, 광범위한 재산 분포, 막대한 부채를 안고 있다"며 청산 이유를 밝혔다.

중즈엔터프라이즈그룹은 올 1월 파산신청을 했다.

앞서 1월 5일 베이징 제1중급인민법원은 파산신청을 받아들여 1월 26일 베이징 다청 법률사무소를 관리인으로 선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당시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22년 말 현재 중즈그룹의 주요 자회사인 중룽 인터내셔널 트러스트의 운용 자산이 약 1080억 달러(약 7849억 위안)에 달한다.

종즈는 지난 11월 투자자들에게 부채가 자산보다 최소 310억 달러 더 많다며 파산 신청에 나섰다.

종즈는 중국 신탁업종 1위 업체였다. 이 그룹이 파산하는 경우, 중국내에도 적지 않은 투자 피해자들이 양산될 수 있다. 

본래 신탁 사업은 부유한 개인과 기업에 투자 상품을 제공하는 업종이다.

하지만 중국 당국은 중즈 그룹의 파산에 머뭇거리지 않았다. 베이징 제1중급인민법원은 행정관의 조사 결과 중즈기업그룹과 중하이성펑(베이징) 등 247개 기업이 매우 관련이 있고 법인격이 매우 혼합돼 있다며 자회사간의 실질적 합병과 청산을 허락했다. 

법원은 "중즈기업그룹유한공사 등 248개 기업의 재산을 분리하는 비용이 너무 높고, 별도의 파산 청산은 모든 채권자의 공정한 상환 이익을 심각하게 훼손할 것"이라며 실질적 합병과 청산에 대한 사유를 밝혔다.

이의가 있는 투자자는 오는 7월 5일 이전에 법원에 이의의견서를 제출해야 한다. 


사회

더보기
중국 국영식품사 화학유 탱크에 식용유 담아 운송해오다 적발돼.
중국에서 화학유를 운송하는 유조선을 그대로 청소도 하지 않은 채 식용유를 담아 운송해온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사실상의 살인행위에 해당한다며 중국 여론이 들끓고 있다. 중국 베이징완바오 최근 두 곡물 및 석유 회사인 중국곡물비축(China Grain Storage)와 후이푸 곡물 오일(Huifu Grain and Oil)이 한 유조선을 사용해 시럽과 콩기름 같은 식용 액체와 석탄 액체와 같은 화학 제품을 운송한다고 고발했다. 중국곡물비축는 중국에서도 시장 점유율이 대단히 높은 회사다. 중국 관영 매체 CCTV도 중국 국영 중국곡물비축의 이 같은 행위를 고발하며, "부도덕하고 무책임하다"고 비판하며 "소비자를 죽이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보도에 따르면 많은 유조선이 교환 및 운송 과정에서 탱크를 청소하지 않고 식용유 생산업체가 탱크의 청결도를 확인하지 않아 식용유가 오염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도는 이 같은 오염이 주로 트럭을 운반하는 유조선 운전사들이 청소 비용을 절약하기를 원했기 때문에 발생했다고 고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유조선 운반업계에서는 이미 '공공연한 비밀'이다. 주이 중국농업대학 식품과학기술대학 부교수는 "탄화수소 속 불포화 탄화수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