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동두천 20.8℃
  • -강릉 18.0℃
  • 구름많음서울 22.7℃
  • 흐림대전 22.9℃
  • 흐림대구 20.9℃
  • 흐림울산 19.7℃
  • 광주 23.0℃
  • 흐림부산 20.6℃
  • -고창 23.0℃
  • 제주 23.1℃
  • -강화 21.0℃
  • -보은 21.4℃
  • -금산 21.7℃
  • -강진군 21.9℃
  • -경주시 19.8℃
  • -거제 20.6℃
기상청 제공

한국/중국

주한 中대사 "피는 물보다 진해…남북, 포기하지 말고 대화해야"

"폭파는 TV로 본 게 전부…대화는 대항보다 좋다"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는 17일 "남북이 포기하지 말고 대화로 관계를 개선해 평화를 유지하는 방향으로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싱하이밍 대사는 이날 서울대 국제대학원에서 열린 '한중우호전승과 인류운명공동체 공동건설' 좌담회에서 전날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된 질문에 "한반도 문제에서 중요한 2개 바퀴는 북미관계와 남북관계"라고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좌담회는 서울대 국제대학원 소속 교수들과 취재진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싱하이밍 대사는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말처럼 남북관계 정상화를 위해 대화를 통한 화해와 협력이 이뤄진다면 국민의 안전과 평화를 지킬 수 있다"며 "중국은 이를 위해 노력해왔고, 앞으로도 좋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북한이 군사적 행동을 암시하는 등 남북관계에 긴장감을 높이고 있는 이유에 대해 한 교수가 질문하자 "우리가 북한 대변인은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중국 내에서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조짐을 사전에 포착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TV로 본 것이 전부"라며 "중국은 한반도의 이웃이다.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바란다"고 말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과 관련해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상황인 만큼 구체적인 시기를 이야기하기 어렵다"며 "방한 계획은 유효한 상황이고 적당한 시기에 외교채널을 통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미·중 관계에 대해 '신냉전'이라고 표현한 것과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중국은 미국과의 화해 협력을 통해 상호호혜적 관계가 되길 원한다"며 "만약 중국의 기본 기강을 흔들고자 한다면 우리는 반격할 수밖에 없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한편 싱하이밍 대사는 이날 미국 하와이에서 열리는 것으로 전해진 미·중 고위급 회담에 대해서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그는 "대화는 대항보다 좋고, 안정적인 것이 불안정한 것보다 좋다"며 "(결과를) 기대해보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