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올해 1~10월 중국 소프트웨어 사업 매출 8조4214억 위안

 

'8조4214억 위안'

약 1566조 원 가량이다. 중국에서 올 1~10월간 소프트웨어 산업의 매출액이다. 전년 동기 대비 10%, 두 자릿수 증가한 수치다.

중국 당국이 크게 안도할 수치로 보인다. 

중국의 소프트웨어 산업은 당국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는 산업이다. 중국 당국이 음과 양으로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미국이 중국의 기술 개발에 제동을 걸면서 자체적인 기술 개발 능력 확보가 더욱 시급해졌기 때문이다. 심지어 '반도체 자립생산'을 위해 각종 당근책을 쏟아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올해 중국의 소프트웨어 및 정보기술 서비스업의 상황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중국 당국이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1월부터 10월까지 소프트웨어 사업 매출, 이윤 총액, 소프트웨어 사업 수출 등이 꾸준히 증가했다.

소프트웨어 사업의 1-10월 매출은 8조4214억 위안(약 1566조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0% 증가했다. 또한 이윤 총액의 증가도 가속화되었다. 1-10월 소프트웨어업의 이윤 총액은 1조47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했다. 수출 방면에서도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1-10월 수출액은 427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했다.

소프트웨어 제품 매출 성장률은 소폭 증가했다. 1-10월 소프트웨어 제품 매출은 2조737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9.6% 성장했으며 전제 산업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4.6%였다. 그 중 공업 소프트웨어 제품 매출은 1861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8% 증가했다.

정보기술 서비스 매출도 빠른 성장을 유지하고 있다. 1-10월의 매출은 5조4583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1% 성장했다. 이는 전체 산업 매출의 64.8%를 차지하는 수치이다. 그 중 클라우드, 빅데이터 서비스 분야에서 전년 동기 대비 7.7% 증가한 8234억 위안의 매출을 실현했다.

중국은 특히 클라우드와 빅데이터, 이 두 분야에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다. 이 분야의 기술 발달이 미래의 모든 산업을 한 차원 업그레이드 해줄 수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사회

더보기
中젊은여성들, 제로 코로나 반대 '백지 시위' 후 저항의 상징으로 떠올라
지난해 코로나19 봉쇄 반대 시위를 계기로 중국의 젊은 여성들이 저항의 상징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7일 베이징에서 열린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 추모 시위는 저항의 발화점이 됐다. 당시 신장위구르지역 우루무치 고층 아파트 화재가 코로나19 봉쇄 탓에 제때 진화되지 못하며 18명이 사상하자 전국 각지에서 봉쇄에 반발하는 시위가 일었다. 중국 공안은 지난해 11월 27일부터 올해 1월 6일까지 출판사 편집자 차오즈신(26)을 포함해 시위 참여 여성 최소 8명을 체포·구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오즈신은 체포되기 전날 3분짜리 영상에 "우리가 한 일은 시민으로서 평범한 의사 표현일 뿐"이라며 "우리가 이런 식으로 사라지게 둬선 안 된다"고 호소의 목소리를 담았다. 이 영상은 차오즈신이 체포된 직후 유튜브와 트위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했다. 중국 안팎의 인권운동가들은 중국 당국이 체포된 여성들에게 위해를 가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성들의 행적을 추적하며 이들의 안전 여부확인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WSJ은 차오즈신과 같은 젊은 여성들의 움직임이 시진핑 정부의 여성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