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국 맥도날드 매장에 "도미노 피자 취식 금지" 안내문, 中네티즌 “손님 없는 걸 반성해야!”

 

음식점을 열었는데 우리 가게는 손님이 적고 앞 가게는 손님이 붐벼 앉을 자리가 없다. 그러다보니 앞 가게 손님들이 가끔 우리 가게에 들어와 앉아 있곤 한다.

적당히 기다리다 앞 가게 자리가 나면 달려가 그 집 음식을 먹는다. 이 꼴을 보는 입장에서 속이 상하는 게 너무도 당연하다.

이 꼴도 속상한데, 어떤 손님은 아예 앞 가게에서 음식을 사다 우리 가게에 앉아서 먹는다. 그런 꼴을 보는 입장이 어떨까?

정말 속이 상할 듯 싶다. 그런데 중국에서 실제 이런 상황이 벌어졌다. 맥도날드와 도미노피자이야기다. 

최근 중국 우한의 한 맥도날드에서 매장 내 '맥도날드 외 테이크아웃 음식(도미노 피자)를 먹지 마세요'라는 안내문이 걸려 화제이다. 

한 네티즌이 해당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리자 '나도 그런 경험 있다'라는 댓글이 쏟아지는 등 순식간에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해당 맥도날드는 건너편에 도미노 피자가 위치해 있으며, 도미노 피자 내부에 좌석이 적어 손님들이 음식을 맥도날드로 가져가 취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많은 손님들이 식사 후 피자 상자를 치우지 않아 매장 직원이 골머리를 앓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런데 중국 네티즌들의 반응이 재미있다. 중국 네티즌은 맥도날드가 손님이 없는 걸 반성해야 한다는 한편, 이 현상은 도미노 피자가 맛있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속상한 것은 이해가 되지만, 중국 네티즌들은 왜 자신의 가게에 손님이 없는지부터 반성하는 게 먼저라는 것이다. 맞는 말이다.

하지만 한국 소비자 입장에서 맥도날드가 그 정도로 중국에서 인기가 없는지는 또 이해가 어렵다. 한국의 맥도날드와 메뉴가 크게 다르지 않을텐데, 한국에서 나름 인기를 끄는 맥도날드가 중국에서 왜 그렇게까지 외면을 받는지 납득하기 어려운 때문이다. 

중국 소비자들의 맥도날드 길들이기가 아닌지 의문도 든다. 중국에서는 소비자 인식이 묘한 단체 행동으로 이어지곤 한다. 정치적 이유에서 소비자들의 반감을 사면, 소비자들의 불매운동이 벌어지는 데 생각보다 많은 이들이 동참을 한다.

사회 흐름을 거스리지 않으려는 중국 사회의 독특한 현상 가운데 하나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中취안저우, 문화유산 보호와 관광객 유치 위한 투 트랙 전략 추진
중국 남동부 푸젠성에 위치한 취안저우(泉州)는 지난 202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역사도시다. 송나라, 원나라 시대 중국의 세계 해양무역 중심지였다. 푸젠성은 타이완을 마주 보고 있는 대륙 지역으로 중국에서 해양 산업이 가장 발전한 곳이기도 하다. 취안저우는 이 푸젠성에서 독특한 문화유산을 보유해 푸젠성 3대 도시 중 하나로 꼽힌다. 2일 푸젠성 문화유산국에 따르면 취안저우는 세계문화유산 등재 이후 문화유산 보호와 관광산업 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추진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더욱 적극적인 문화유산 보호와 복원을 위해 관련 법과 규정을 제정하고 전문가를 채용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또 문화유산 보호를 강화하는 동시에 관광산업 증대를 위해 중국내는 물론 해외 관광객 대상의 다양한 홍보 정책을 추진했다. 푸젠성 최초의 도시 커뮤니케이션 센터를 설립하여 언론 매체와 SNS 플랫폼에서 관광 상품을 홍보하는 등 관광 활성화를 위해 온오프라인 관광 마케팅을 펼쳤다. 특히 지역 주민들이 문화유산과 함께 생활하고 교류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유적지의 대부분을 지역 주민과 관광객에게 무료로 개방하고 급증하는 관광객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