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올해 중국 전체 전력 소비량 9조 8000억㎾h 전망

'9조 8000억㎾h'

2024년 중국 전력 소비 예측량이다. 전년보다 약 6%가량 증가할 것으로 추산됐다.

전력은 오늘날 사회를 돌아가게 하는 유일의 동력이다. 전기차가 기존의 내연기관을 대체하고 나서면서 산업화 초기 가정과 공장에서만 유용했던 전력은 이제는 모든 이동 수단, 통신 수단에 필수불가결한 에너지가 되고 있다. 현재 젊은 세대들은 스마트폰 작동이 되지 않는 세상을 상상할 수조차 없는 게 바로 대표적인 방증이다. 

중국 거시경제의 '바로미터'인 전력 소비가 올해도 증가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전력기업연합회(中国电力企业联合会, CEC)가 최근 발표한 '2023~2024년 국가 전력 수급 상황 분석 및 예측 보고서'에 따르면 2024년 중국 전체 전력 소비량은 전년 대비 약 6% 증가한 9조 8000억㎾h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전력 생산 부문별로 살펴보면 신재생에너지(태양광, 풍력 등) 발전 용량이 1300기가와트(GW)로 전체 발전 설비의 40%(2023년 36%)를 차지하는 반면 석탄 화력 발전 용량은 지난해 39.9%에서 올해 37%로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특히 신규 원자력발전단지의 가동으로 신재생에너지와 원자력, 수력을 모두 합산한 비화석 발전 설비 용량은 올해 말 기준 1860GW에 달해 전체 발전의 57%를 차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보고서는 올해 빅데이터센터, 5G 기지국 등 신규 인프라 구축이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 최대 전력부하가 2023년보다 약 1억㎾h 증가한 14억5000만㎾h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지난해 중국 전체 전력 소비량은 9조 2220억㎾h, 1인당 전력 ​​소비량은 6539㎾h로 전년 대비 6.7% 증가했다.

중국은 2020년 9월 시진핑 국가주석이 '2030년까지 탄소 배출 정점, 2060년 이전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하는 이른바 '쌍탄(雙炭)'을 제시한 바 있다. 이후 비화력 발전 설비의 대대적인 확충에 나서 지난해 태양광과 풍력의 설비 용량이 2022년 대비 각각 55%, 20% 증가했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상하이박물관, 중국 고대 슈(蜀)문명 유물 전시회 5월 20일까지 개최
누가 이 아름다운 황금 가면을 썼을까? 여성일까? 남성일까? 화려한 황금 문화로 세계를 놀래킨 싼싱두이·진샤 고대 슈문명의 유물들이 전시된다. 한국에는 이미 삼성퇴(싼싱두이) 유물로 잘 알려져 있다. 중국 상하이박물관이 '중국의 별: 싼싱두이·진샤 고대 슈문명전(星耀中国: 三星堆·金沙古蜀文明展)'을 5월 20일까지 선보인다. 싼싱두이(三星堆)는 쓰촨성 광한(广汉) 인근에서 발굴된 고대 청동기 유적으로 황허문명과는 다른 독자적인 문명의 발자취로 잘 알려져 있다. 1929년 최초 발견한 이후 총 8개의 갱이 확인됐다. 지금까지 일부만 발굴이 진행됐으며 청동기, 황금 가면 등 1만3000여 점의 유물이 출토됐다. 진샤(金沙)는 쓰촨성 성도 청두(成都) 외곽에서 발굴된 유적으로 BC 12세기부터 7세기까지 양쯔강 상류 일대에서 번성했던 고대 슈(蜀) 문명의 중심지이다. 상하이박물관 동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중국 문화 유물 및 고고학 전시회 시리즈'의 세 번째 전시회로 상하이박물관과 쓰촨성 문화유물 및 고고학 연구소가 공동으로 주최한다. 광한시에 있는 싼싱두이박물관과 청두에 있는 진샤유적지박물관이 소장한 총 363점의 유물을 한 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