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국 등 82개국 127개 KOTRA 해외사무실, 한국 기업에 전면 개방

 

산업통상자원부와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가 중국 등 전 세계 82개국 127개 해외사무실(이하 무역관) 인프라를 중소·중견기업의 업무공간으로 무료 제공한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산업부의 ‘글로벌 수출원팀 코리아’ 지원 정책에 따른 것으로 국가별 해외 출장과 진출 수요를 반영하여 일부 여행금지 국가(시리아, 레바논)를 제외한 모든 무역관에 적용된다. 제공되는 인프라 규모는 4725㎡(약 1430평)으로 1537개의 좌석을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이번 조치를 통해 기업들은 해외 출장지에서 업무뿐만 아니라 바이어 상담, 일부 세미나실이 있는 곳에서는 로드쇼와 쇼케이스 등 마케팅 행사 개최까지도 한 장소에서 해결할 수 있다.

특히 해외 무역관 개방은 치안 문제로 사무공간을 찾기 어려운 국가에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행금지 국가인 이라크와 우크라이나의 무역관도 정부의 출장 허가를 받은 기업에 개방키로 했다.

KOTRA 인프라 제공 서비스는 ‘열린무역관’이라는 이름으로 추진 중이며, 시설 고도화를 위한 투자도 지속하고 있다. 2018년, 수출기업의 출장이 많은 하노이와 자카르타 등 6개 무역관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12개 무역관에 별도 사무공간을 구축하고 인테리어 공사를 마쳤다. 올해는 실리콘밸리, 두바이, 싱가포르 등 8개 도시를 추가해 위워크와 같은 공유형 사무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기업들은 열린무역관을 통해 시설 이용뿐만 아니라, '해외마케팅 원루프'를 활용하여 현지 시장정보, 금융·법률 자문, 창업 관련 컨설팅 등 수출지원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해외마케팅 원루프'는 수출지원기관이 무역관에 직원을 파견하고, 무역관의 인프라·네트워크와 파견기관의 전문성을 결합해 수출기업을 지원하는 체계를 뜻한다.

열린무역관 신청은 KOTRA 홈페이지에서 연중 상시 가능하며, 희망 날짜와 시간을 선택할 수 있다.

또 시설 고도화를 통해 공유형 사무공간과 회의실이 마련된 20여 개 무역관에 대해서는 올해 처음으로 행정안전부 ‘공유누리(대국민 공공개방자원 공유서비스 포털)’에서도 신청할 수 있도록 해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사회

더보기
중국 국영식품사 화학유 탱크에 식용유 담아 운송해오다 적발돼.
중국에서 화학유를 운송하는 유조선을 그대로 청소도 하지 않은 채 식용유를 담아 운송해온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사실상의 살인행위에 해당한다며 중국 여론이 들끓고 있다. 중국 베이징완바오 최근 두 곡물 및 석유 회사인 중국곡물비축(China Grain Storage)와 후이푸 곡물 오일(Huifu Grain and Oil)이 한 유조선을 사용해 시럽과 콩기름 같은 식용 액체와 석탄 액체와 같은 화학 제품을 운송한다고 고발했다. 중국곡물비축는 중국에서도 시장 점유율이 대단히 높은 회사다. 중국 관영 매체 CCTV도 중국 국영 중국곡물비축의 이 같은 행위를 고발하며, "부도덕하고 무책임하다"고 비판하며 "소비자를 죽이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보도에 따르면 많은 유조선이 교환 및 운송 과정에서 탱크를 청소하지 않고 식용유 생산업체가 탱크의 청결도를 확인하지 않아 식용유가 오염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도는 이 같은 오염이 주로 트럭을 운반하는 유조선 운전사들이 청소 비용을 절약하기를 원했기 때문에 발생했다고 고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유조선 운반업계에서는 이미 '공공연한 비밀'이다. 주이 중국농업대학 식품과학기술대학 부교수는 "탄화수소 속 불포화 탄화수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