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금)

  • 흐림동두천 26.6℃
  • 구름많음강릉 30.6℃
  • 흐림서울 27.0℃
  • 구름조금대전 26.8℃
  • 구름조금대구 27.4℃
  • 구름조금울산 27.3℃
  • 구름조금광주 27.2℃
  • 구름조금부산 26.4℃
  • 구름조금고창 27.5℃
  • 맑음제주 28.2℃
  • 흐림강화 26.2℃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4.3℃
  • 구름조금강진군 26.1℃
  • 구름조금경주시 25.1℃
  • 맑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중국/정치

중국 코로나난국 틈탄 국내 반체제세력 색출전문기구 만든다.

 

중국당국이 홍콩보안법을 계기로 중국특색 사회주의 체제의 안정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절차를 시작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중국의 통치체제에 대한 미국등 서방을 위시로한 국제적인 도전과 내부의 호응시도의 메카니즘에 대한 연구를 위해 산하의 검찰조직 내부에 특별기구를 만들기로 했다고, 검찰전문매체와  외신들이 보도했다.

 

중국 최고검찰원 내부에 만들기로 했다는 특별기구는, 코로나19 사태의 발생과 방역 그리고 백신개발에 이르기까지 정부가 시행한 각종 대책등 조치에 대한 자국민들의 만족도부터, 홍콩사태의 발생이후 중국의 식자층 내부에서 일부 서방매체의 비판에 동조하는 세력의 유무까지 광범위한 체제 점검업무를 수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최근 관련기구가 출범하는 첫 모임을 가졌고, 이 자리에서는 중국공산당의 일당집정에 대한 국내외의 어떠한 위협에도 굳건할 수 있는 시스템의 안정을 기하기 위해 어떻게 사전 탐지시스템을 구성하고 작동시킬 지 등에 대한 심도깊은 논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리고 법에 의한 지배형식을 강화하기 위한 관련법에 대한 일제 점검에도 착수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중국정부는 지난 양회기간동안,  홍콩정부의 범죄인인도법 개정과 홍콩보안법제정에 반대하기 위해, 홍콩의 고질적인 반중세력이 트럼프의 재선과 맞물려 미국등 서방세력과의 연합전선 구축의 움직임을 이미 파악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중국내 반체제 사범들에 대한 관련 최고기구는 중공중앙의 정법위원회로, 중국의 사법기구와 검찰 그리고 공안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이번 특별기구는 지난 양회기간동안에 완성된 관련 정책이 정치국 상무위원회의 통과한 이후, 실제의 행동조직인 공안내부의 새로운 조직구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민기자,연합뉴스(제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