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2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0℃
  • 구름조금강릉 24.6℃
  • 서울 24.2℃
  • 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조금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6.0℃
  • 구름많음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7.9℃
  • 구름많음강화 23.1℃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7.1℃
  • 구름많음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4.0℃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중 네티즌, 브라질대통령 코로나 양성판정에 조롱과 조소

 

중국네티즌들은,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코로나19 양성판정에 대해, 그동안 중국의 코로나 책임론을 제기해왔던 미국 트럼프을 지지하고 중국을 비난해왔던 것에 대한 반발로, 그의 코로나 양성판정에 대해 곱지 않은 조롱과 조소의 메시지들을 교환하고 잇다.

 

그리고 중국네티즌들은,  트럼프가 미국 코로나초기에 독감같은 인풀루엔자 정도라고 막말을 한 것과 똑같이 보우소나르도, 코로나19를 '가벼운 독감' 이라고 부르면서 코로나 19사태의 심각성을 자각하지 못한 행동들을 비난했다

 

그는 또 브라질 국내언론에 의해서도 무개념 대통령이라는 비난을 적지 않게 받아왔는데, 그는 그동안 코로나19에 대한 자국내 공포감을 '매체들이 판타지를 쓰고 있다' 며 언론이 사태를 지나치게 엄중하게 과장하고 있다고 비난해왔다.

 

이러한 보르소나우의 의식과 행동에 대해 중국 젊은이들은, 쌤통이라는 조롱을 보내는가 하면, 혹시 코로나 양성판정이 잘못됐을지고 모르니 다시 한 번 더 진단받아 확실하게 걸렸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싶다는 등의 반응을 보녔다.

 

중국네티즌과 언론 뿐만 아니라 많은 세계언론들은 , 트럼프와 같은 그의 경솔한 태도와 국민들의 건강보다는 자신의 정치적 입지만을 생각해온 브라질대통령에 대해 곱지않은 시선을 보냈다.

 

일국의 대통령이라는 사람이 너무 제 멋대로야 ... 

 

지난번에 검사했을 때는 음성이라고 그러더니, 이번엔 확실하게 걸린 것 맞지?

 

(대통령이 저 모양이니) 브라질 나라사정을 알만하다 알만해 !

 

(그동안 마스크로 무시하고 다니더니 ) 역시 예상댔던 대로 걸리는 구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