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월)

  • 흐림동두천 25.5℃
  • 흐림강릉 28.7℃
  • 서울 27.7℃
  • 흐림대전 28.2℃
  • 흐림대구 29.5℃
  • 흐림울산 28.3℃
  • 광주 26.3℃
  • 부산 26.1℃
  • 흐림고창 29.2℃
  • 제주 26.8℃
  • 구름많음강화 26.9℃
  • 흐림보은 25.9℃
  • 흐림금산 26.9℃
  • 흐림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31.3℃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청두 미영사관, 미국휘장철거하고 철수작업에 속도낸다.

 

미국의 중국휴스턴영사관 폐쇄명령에 대한 보복으로 72시간 내 철수와 폐쇄명령을 받은 청두의 미영사관이 신속하게 철수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중국외교부는 어제 24일 오전 11시 55분에 외교부 홈페이지에 청두 미영사관의 업무를 중단하고 폐쇄할 것을 명령했다고 밝혔고, 청두 미영사관에 대해서는 이날 오전 10시에 폐쇄명령을 하달 한 것으로 알려졌다.

 

AFP통신은, 청두 미 영사관이 이 명령을 전달받은 지 하루만에 외부작업자를 불러, 본관 로비입구에 부착했던 미국외교부휘장을 제거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외신들은 폐쇄통보 하룻만인 이 날 오후에, 미 영사관 안으로 이삿짐트럭 3대가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이 날 오전부터 청두 미영사관 안에서는, 직원들이 짐을 싸서 나왔고 영사관직원들이 파쇄한 문서들을 담은 대형봉지들이 건물밖으로 나오는 장면들이 목격되기도 했다.

 

이처럼 청두 미영사관이 비교적 신속하게 철수작업을 진행하는 것은,  지난 21일 미국 휴스턴의 중국영사관이 폐쇄명령을 받은 이후, 중국외교부가 유감을 표하며 상응하는 보복조치를 내릴 것을 공언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상하이시와 광저우시 우한시 청두시 센양시등 중국내의 5개 영사관들은, 어느 영사관이 폐쇄대상으로 지정될지 모른 상황에서도, 중국외교부가 상응하는 보복조치를 내린 24일 이전부터 미리, 본국과 주고받은 비밀외교문서등을 선별해 파쇄작업등을 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미국이 선제적으로 폐쇄명령을 내렸던 텍사스주 휴스턴의 중국영사관은, 72시간 퇴거시한인 어제 오후 4시에, 사용하던 영사관을 모두 비웠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특히 로이터 통신은, 휴스턴의 중국 영사관직원들이 떠난 것을 확인하고, 미국 외교부직원과 경찰들이 잠겨있던 중국영사관의 후문의 자물쇠를 부수고 진입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박정민기자, 연합뉴스 (제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