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1℃
  • 구름많음강릉 15.1℃
  • 흐림서울 13.3℃
  • 박무대전 9.7℃
  • 박무대구 13.2℃
  • 흐림울산 13.9℃
  • 박무광주 11.6℃
  • 부산 14.8℃
  • 구름많음고창 9.1℃
  • 흐림제주 17.2℃
  • 구름조금강화 11.0℃
  • 구름많음보은 8.7℃
  • 구름많음금산 10.7℃
  • 흐림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4.1℃
  • 흐림거제 14.9℃
기상청 제공

2020 홍콩 국경절 평온, 사전봉쇄로 반중 도심시위 막았다.

URL복사

 

중국대륙이 8일간의 초대형연휴를 맞아 수억명의 국내관광객들이 내수경기부양에 힘을 보태고 있는 가운데, 여전히 코로나19 경계를 풀지 못하고 있는 홍콩에서는 국경절의 반중국시위를 막기위해, 6천명의 경찰이 원천봉쇄에 나서 비교적 평온을 유지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가 보도했다.

 

매체들은, 홍콩당국이 중국국경절을 계기로 다시 일어날지 모를 반중국시위를 원천봉쇄하기 위해 이 날 반중국시위를 벌이는 시위대에게 무관용원칙하에 전원 연행하겠다고 밝히고, 시내 주요 곳곳에 완전무장한 시위진압경찰들을 배치했다고 전했다.

 

이들 경찰들은, 진압장비로 완전무장한 채 홍콩번화가 입구들에서 반중시위대로 보이는 사람들에 대해 검문검색을 시행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AFP통신등 외신들은,  반중시위대들이 사회관계망을 통해 경찰이 봉쇄하지 않은 지역으로 이동해 반중시위를 벌이자는 문자들이 전해졌으며, 시내 곳곳에서 소수의 시위대가 반정부구호를 외치다 연행되기도 했다고 전했다.

 

홍콩매체와 외신들은, "경찰의 경고를 무시하고 반중시위를 계속하던 의회의원을 비롯해 최소 60명을 체포했다고 밝힌 홍콩경찰의 발표를 인용보도하기도 했다.

 

이 매체들은, 경찰에 연행된 반중 시위대가운데는, 홍콩 경찰에 화염병을 던지고 도망가다 체포된 사람들도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홍콩경찰의 사전봉쇄와 강화된 검문검색으로 인해, 반중국시위는 거의 눈에 보이지 않았고, 중국의 국경절을 축하하는 일부 시민들이 오성홍기를 앞세우고 행진하는 모습들이 많이 등장했다고 홍콩매체들이 전했다.

 

중국은 지난 5월 전국인민대표자대회에서 홍콩의 반국가시위를 처벌하는 국가보안법을 제정하고 7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가, 반중시위대의 핵심배후인 빈과일보의 사주인 지미라이등 반중시위관련 주동자들을 체포해 기소하는등 강력한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한편 지난해 10월 1일에는, 미국등 서방세력의 강력한 지지을 받은 반중국 시위 주동자들이 기획한 극렬시위가 벌어져, 수만명이 넘는 반중시위대가 경찰과 충돌해 쌍방이 피를 흘리는 유혈충돌이 적지않게 발생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