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자 명상 - 여자를 알려면 노비 노(奴)를 알아야.

모파상의 ‘여자의 일생’은

여성의 삶이

동양은 물론, 서양에서

얼마나 서글픈지,

얼마나 부조리한지 보여준다.

 

흔히 삼종지의(三從之義)라 했다.

어려서는 부친을 따르고,

결혼해선 남편을 따르면,

늙어서는 자식을 따른다는 말이다.

 

모파상의 소설도

삼종지의에 대한 서양적 진실이다.

 

동양은 일찍이 모계사회였다고 하는데,

갑골자로 본 여성은

너무도 일찍이 순종의 덕을 실천하는 모습이다.

 

계집 녀(女)는 누가 봐도

한 여성이

무릎 앞에 두 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앉아 있는 모습이다.

 

그 여성이

아이를 안고

젖을 먹이는 게

어미 모(母)다.

 

계집 녀(女)에서

젖가슴이 강조됐다.

 

가장 단순하지만

가장 아름답고

가장 숭고한 모습이다.

 

재미있는 게

어미 모(母) 자형의 발전이다.

계집 녀(女)의 모습이 조금씩 사라진다는 것이다.

예서에서 어미 모(母)는 어미일 뿐이다.

계집 녀(女)의 모습이 글자 속으로 사라진다.

 

계집 녀(女) 발전사에 가장 서글픈 모습이 노비 노(奴)다.

여성의 팔을 비틀어

뒤로 잡아채는 모습이다.

 

여성을 뒤로 낚아채

마음대로 하는 게 노예다.

 

낯선 사내에 이끌려

낯선 곳에서

온갖 잡일을 다하며

아이도 낳아야 했던 게 노예다.

손에 이끌린 여성이다.

 

그 마음이 오죽했으랴,

노예의 마음,

그게 분노의 노(怒)다.

 




사회

더보기
中젊은여성들, 제로 코로나 반대 '백지 시위' 후 저항의 상징으로 떠올라
지난해 코로나19 봉쇄 반대 시위를 계기로 중국의 젊은 여성들이 저항의 상징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7일 베이징에서 열린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 추모 시위는 저항의 발화점이 됐다. 당시 신장위구르지역 우루무치 고층 아파트 화재가 코로나19 봉쇄 탓에 제때 진화되지 못하며 18명이 사상하자 전국 각지에서 봉쇄에 반발하는 시위가 일었다. 중국 공안은 지난해 11월 27일부터 올해 1월 6일까지 출판사 편집자 차오즈신(26)을 포함해 시위 참여 여성 최소 8명을 체포·구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오즈신은 체포되기 전날 3분짜리 영상에 "우리가 한 일은 시민으로서 평범한 의사 표현일 뿐"이라며 "우리가 이런 식으로 사라지게 둬선 안 된다"고 호소의 목소리를 담았다. 이 영상은 차오즈신이 체포된 직후 유튜브와 트위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했다. 중국 안팎의 인권운동가들은 중국 당국이 체포된 여성들에게 위해를 가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성들의 행적을 추적하며 이들의 안전 여부확인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WSJ은 차오즈신과 같은 젊은 여성들의 움직임이 시진핑 정부의 여성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