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국에서 24절기 표기 논란으로 로레알 화장품 공식 사과

 

글로벌 화장품 그룹 로레알이 호텔신라와 함께 출시한 신규 화장품 브랜드 '시효'(SHIHYO)가 중국에서 24절기 기원 표기 문제로 논란이 됐다.

'시간의 지혜'라는 의미의 '시효'는 24절기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동양적 콘셉트의 화장품 브랜드이다.

앰플, 클렌저, 에센스, 크림 등 스킨케어 라인과 샴푸, 컨디셔너 등 헤어케어 라인 등 모든 제품에 쌀뜨물과 인삼수를 각 계절 적기에 수확한 24가지 자연 원료와 배합해 만든 특허 성분인 '시효24'가 들어가 있다.

28일 중국 매체에 따르면 중국 일부 네티즌이 '시효'의 제품 설명 중 '동양(Asia)의 24절기 문화에서 영감을 받은 브랜드'라는 부분을 문제 삼았다.

24절기가 중국의 전통문화인데 '동양의 문화'라는 표현을 사용해 중국의 역사와 문화를 왜곡했다는 주장이다.

로레알 차이나는 결국 소셜미디어 웨이보를 통해 "24절기가 중국에서 기원했다는 것을 정확하게 표현하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한다"며 "우리는 24절기가 중국의 귀중한 문화유산이라는 것을 알고 아시아 문화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로레알의 공식 사과에도 불구하고 중국 소비자들은 불매 운동까지 거론하며 비난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중국역사연구원까지 나서 로레알 비난전에 가세한 상태다.

중국역사연구원은 웨이보에 "24절기는 중국의 우수한 전통문화이자 상고시대 농경 문명의 산물로 2016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됐다"며 "24절기를 중국의 문화가 아닌 동양의 문화로 모호하게 표현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사회

더보기
中젊은여성들, 제로 코로나 반대 '백지 시위' 후 저항의 상징으로 떠올라
지난해 코로나19 봉쇄 반대 시위를 계기로 중국의 젊은 여성들이 저항의 상징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7일 베이징에서 열린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 추모 시위는 저항의 발화점이 됐다. 당시 신장위구르지역 우루무치 고층 아파트 화재가 코로나19 봉쇄 탓에 제때 진화되지 못하며 18명이 사상하자 전국 각지에서 봉쇄에 반발하는 시위가 일었다. 중국 공안은 지난해 11월 27일부터 올해 1월 6일까지 출판사 편집자 차오즈신(26)을 포함해 시위 참여 여성 최소 8명을 체포·구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오즈신은 체포되기 전날 3분짜리 영상에 "우리가 한 일은 시민으로서 평범한 의사 표현일 뿐"이라며 "우리가 이런 식으로 사라지게 둬선 안 된다"고 호소의 목소리를 담았다. 이 영상은 차오즈신이 체포된 직후 유튜브와 트위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했다. 중국 안팎의 인권운동가들은 중국 당국이 체포된 여성들에게 위해를 가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성들의 행적을 추적하며 이들의 안전 여부확인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WSJ은 차오즈신과 같은 젊은 여성들의 움직임이 시진핑 정부의 여성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