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은행, 내년 중국 경기 위축 전망

 

 

세계 경기 침체에 대한 경고등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은행이 내년 중국과 미국, 유럽 등 세계 3대 경제권뿐 아니라 신흥국의 경기까지 함께 위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IMF 등이 글로벌 경제 성장 전망을 크게 낮춘 바 있다. 

실제 글로벌 경제는 코로나 회복기 발생한 인플레이션에 미국 등 각국이 금리 인상으로 대응하면서 급속히 냉각된 상태다. 

미중 갈등 속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까지 실제 전쟁까지 발생하면서 글로벌 자원 공급망과 물류 생산 분업틀이 제대로 작동을 하지 못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최근 '내년 세계 경제 특징·리스크 요인' 보고서에서 "세계 경제를 견인하던 중국, 미국, 유로 지역 등과 신흥국 경기가 2023년 위축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기존 위기 발생 이후 회복 국면의 양상과 다른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은은 내년 세계 경제의 구체적 위험 요인으로 '미중 무역 갈등으로 촉발된 분절화(Fragmentation)', '중국 성장세 회복 지연', '경상수지 적자 상태 신흥국의 금융위기 가능성' 등을 꼽았다.

특히 중국의 성장 둔화는 부동산 관련 부실, 제로 코로나 정책 등의 영향으로 단기간에 해소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내년 미국의 경우 플러스 성장은 가능하지만 통화 긴축 등에 잠재성장률을 밑돌 것으로 예상됐고, 유로 지역은 공급·수요 부진과 금리 인상 충격 탓에 아예 역성장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최근 나타나는 중국 방역 정책 완화 조짐과 주요국의 긴축 속도 조절 움직임 등은 세계 경제의 상방 요인"이라면서도 "다만 과거와 달리 각국의 적극적 공조 노력을 기대하기 어려운 만큼, 하방 위험 요인의 현실화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사회

더보기
中젊은여성들, 제로 코로나 반대 '백지 시위' 후 저항의 상징으로 떠올라
지난해 코로나19 봉쇄 반대 시위를 계기로 중국의 젊은 여성들이 저항의 상징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7일 베이징에서 열린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 추모 시위는 저항의 발화점이 됐다. 당시 신장위구르지역 우루무치 고층 아파트 화재가 코로나19 봉쇄 탓에 제때 진화되지 못하며 18명이 사상하자 전국 각지에서 봉쇄에 반발하는 시위가 일었다. 중국 공안은 지난해 11월 27일부터 올해 1월 6일까지 출판사 편집자 차오즈신(26)을 포함해 시위 참여 여성 최소 8명을 체포·구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오즈신은 체포되기 전날 3분짜리 영상에 "우리가 한 일은 시민으로서 평범한 의사 표현일 뿐"이라며 "우리가 이런 식으로 사라지게 둬선 안 된다"고 호소의 목소리를 담았다. 이 영상은 차오즈신이 체포된 직후 유튜브와 트위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했다. 중국 안팎의 인권운동가들은 중국 당국이 체포된 여성들에게 위해를 가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성들의 행적을 추적하며 이들의 안전 여부확인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WSJ은 차오즈신과 같은 젊은 여성들의 움직임이 시진핑 정부의 여성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