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국 상하이에 '실크로드 전자상거래 협력 시범구' 조성

 

최근 중국 상하이의 '실크로드 전자상거래 협력 시범구 조성 계획'이 공식 승인됐다.

중국은 '일대일로' 정책을 펴며, 중국과 유럽, 아프리카를 직접 연결하는 물류망을 건설했다. 시진핑 정권 수립과 동시 추진돼 파키스탄이나 아프리카 등지에서 여러 불화설도 나오긴 했지만, 사실 거의 완성단계다.

중국은 이 물류망을 기반으로 이제 유럽이나 미국 등 주요 선진 경제 구역 소비자들을 직접 만나기 위한 인테넛 플랫폼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번 상하이의 시범 구역은 중국의 이 같은 글로벌 제조 산업의 석권 야심 실행의 시험대인 셈이다.

13일 중국 현지 매체 제일재경에 따르면 상하이 시정부는 이번 시범구 조성은 일대일로 국가들과 전자상거래 분야에서의 국제 표준 및 무역 규칙의 통합을 가속화하고, 제도 및 메커니즘 혁신을 모색하며 개방을 확대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상하이시는 2025년까지 전자상거래의 제도적 개방 결과를 실증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전자상거래 사업자 그룹이 형성되고 다양한 특성을 지닌 다수의 지역 운송업체들이 설립되는 것은 물론 공공 서비스 플랫폼이 구축되어 '실크로드 e'의 공동 발전이 촉진된다는 것이다.

시범구 조성에는 자유무역시험지구 및 임강신구 특별세관감독구역에 중심기능구역 조성, 홍교국제중앙사업에 방사선 선도구역 조성 등 총 6개 프로젝트가 추진된다.

국경 간 전자상거래 글로벌 수집 ​​및 유통 센터 설립, '실크로드 전자상거래' 기업 육성 및 확장, '실크로드 전자상거래' 인프라 개선, 국제 인재 집결 장소 조성 등도 추진된다.

한편 상하이는 일대일로 공동 건설 국가들과 경제무역 협력을 위한 탄탄한 기반을 갖추고 많은 성과를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상하이 시정부에 따르면 현재 중국은 전 세계 30개국과 양자간 전자상거래 협력 각서를 체결했다.

 

 


사회

더보기
중국 국영식품사 화학유 탱크에 식용유 담아 운송해오다 적발돼.
중국에서 화학유를 운송하는 유조선을 그대로 청소도 하지 않은 채 식용유를 담아 운송해온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사실상의 살인행위에 해당한다며 중국 여론이 들끓고 있다. 중국 베이징완바오 최근 두 곡물 및 석유 회사인 중국곡물비축(China Grain Storage)와 후이푸 곡물 오일(Huifu Grain and Oil)이 한 유조선을 사용해 시럽과 콩기름 같은 식용 액체와 석탄 액체와 같은 화학 제품을 운송한다고 고발했다. 중국곡물비축는 중국에서도 시장 점유율이 대단히 높은 회사다. 중국 관영 매체 CCTV도 중국 국영 중국곡물비축의 이 같은 행위를 고발하며, "부도덕하고 무책임하다"고 비판하며 "소비자를 죽이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보도에 따르면 많은 유조선이 교환 및 운송 과정에서 탱크를 청소하지 않고 식용유 생산업체가 탱크의 청결도를 확인하지 않아 식용유가 오염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도는 이 같은 오염이 주로 트럭을 운반하는 유조선 운전사들이 청소 비용을 절약하기를 원했기 때문에 발생했다고 고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유조선 운반업계에서는 이미 '공공연한 비밀'이다. 주이 중국농업대학 식품과학기술대학 부교수는 "탄화수소 속 불포화 탄화수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