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견성일성(犬聲一聲) "약게 행동해야 살아남아유!"

 

두 번 째 멍멍이유. 이게 시리즈 개소리 마지막이유.

 

앞서 이어서 들어유.

 

시진핑 정권이 등장하면서 중국은 이제 스스로 국제 룰을 지킬 필요가 있다고 생각허지유. 그리고 이것을 더욱 공식화해유.

소위 글로벌 화두에 거리를 두며 자신들의 수량에 힘쓰겠다는 도광양회(韜光養晦) 태도를 버리고 글로벌 사회의 화두 형성에 적극 참여하기 시작하지유. 외교역량을 극대화하려 노력해유.

 

이는 미국을 더욱 자극했고, 미국은 더욱 더 노골적으로 중국을 압박혀유. 관세를 통한 압박이 나오기 시작했고, 소위 미중 갈등이 '무역전쟁'으로 번지기 시작했쥬.

 

사실 코로나19 사태는 양국 갈등을 극적으로 만들었시유. 미국에서는 아예 코로19나 균은 중국 연구소에서 화학무기를 연구하다 유출된 것이라는 식의 의혹을 제기허쥬. 뭐 진실은 몰러유. 하지만 미국 공식 문서를 통해 많은 의문점들이 제기됐고, 중국은 당연히 강력히 반발허쥬.

 

자 여기까지가 지금 현상이유. 미중 갈등은 지속되고 있고, 미국은 첨단 기술 보호차원에서 아예 중국과 첨단 기술이 들어가는 산업 교류조차 막고자 하고 있시유. 아예 미국과 무역하는 나라들까지 중국과 거래를 끊도록 압박허쥬.

 

대표적인 게 한국이유. 반도체는 모든 첨단기술이 들어간 제조품의 가장 핵심 부품인데, 이 반도체의 글로벌 공급망을 미국이 원하는 식으로 재편하고 있지유.

 

그런데 잘 생각해 보면, 이게 방향성이 있시유. 아주 분명허지유. 중국은 글로벌 무역 규칙을 미국처럼 지들 편하게 바꿔서는 안된다고 생각허고 저항허지유. 미국은 글로벌 경제 상황에 따라 룰도 변해야 하는데, 가능한 지들이 유리하게 바꾸겠다는 생각을 허지유.

 

트럼프의 '미국 우선주의'는 이런 가운데 싹튼 생각이유. 전통 우방인 유럽도 필요없다. 오직 미국만 잘 살면 된다 이거지유. 트럼프 생각은 실은 간단하지유. 어찌보면 유럽에서 일찌감치 선보였던 나치즘이란 크게 다를 게 없지유.

 

사실 사람들의 생각은 돌고 돈다잖여유. 정말 그런가봐유. 멍!

 

문제는 그 틈에 낀 한국이어유. 맹자가 그랬잖유. 작은 나라는 지혜로 큰 나라를 섬겨야 한다고유. 정말 지혜가 필요한거유.

당장 일본 봐유. 요즘 왜 일본 증시가 그리 핫한가유? 간단혀유. 약게 자신들의 경제적 이익을 위하고 있어 그려유.

돈에 눈이 없다지유? 칼도 그렇지만, 칼에는 이름이라도 있는데, 돈에는 이름도 없지유. 한국 속담에 ‘개처럼 벌어서 정승처럼 쓰라’잖여유. 맞아유. 돈은 있는 게 없는 것 보다 무조건 좋아유.

 

약아혀유. 그런데 한국은 어떤가유? 중국이 당장 망할 듯 등을 돌리쥬. 러시아랑은 아예 적국이라는 듯 덤벼유. 일본은 입으로는 그려도, 행동은 정말 조심하지유. 러시아가 일본 비방하는 것 봤남유? 뭐 한국이 만만하기도 하지만, 괜실히 빌미만 주잖여유.

 

다시 물을께유?

미중 갈등에서도 미국이냐, 중국이냐? 당연히 미국이 중요허쥬. 미국은 여전히 세계 최강의 나라유. 세계 최대의 경제체유. 미국 편을 드는 게 당연허쥬.

그건 질문도 아니유. 그런데 질문을 바꿔보면 답을 또 달라져유.

 

그럼 중국이 망해야 하나유? 실제 한국인 가운데 적지 않은 사람들이 희망하는지도 모르지유.

일단 이 질문의 답보다 먼저 다른 질문의 답부터 봐유.

 

그럼 중국은 망할 것인가? 역시 많은 한국 지식인들은 자신의 희망을 투영해서 이야기 하쥬. 이대로 가면 중국은 망한다.

글씨유... 청나라 말기 이야기부터 해볼께유. 청나라가 망했시유. 아시아 최강이던 중국도 힘을 잃어지유. 오죽했으면 일본이 당대 첨단 무기를 들고 중국을 무자비하게 침공했을까유. 그런데 중국이 망했나유?

당시 장개석은 묘한 작전을 써유. 간단히 중국 전역을 싸움터로 만드거유. 후퇴를 하면서 일본이 전선을 중국 전역에 걸쳐 갖도록 늘린거유. 사람 수가 많고 땅이 넓은 중국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했지유. 첨단 무기를 지녔지만 수가 적은 일본군은 자연히 넓은 전선을 커버하면서 지역마다 그 수가 더 적어지게 됐지유.

그렇게 했더니, 일본은 더 이상 진격을 못해유. 이게 중국이유.

 

경제 이야기 할까유? 청나라 말기 중국 부자들의 소비행태를 역대 최고의 ‘퇴폐’라고 해유. 간단히 청나라가 망해도 중국 부자들은 여전히 부자였다는 소리유. 중국 시장이 그만큼 크다는 이야기유.

그걸 포기한다, 좋아유. 그럼 우린 일본을 영원히 이길 수 없지유. 일본은 세계 시장을 보고 무역하는 데, 우리는 미국과 유럽 시장만 보고 무역을 하니까 그렇지유.

 

개도 아는 걸, 사람이 모르면 되남유. 그런데도 그걸, 한국에서는 똑똑하다는 정치인, 대학교수들이 부추겨유. 참 나. 개만도 못한 것들 아닌감유. 멍멍!!

 


사회

더보기
1~4월 중국 사회물류 총량 111조 9000억 위안,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
물류는 가장 빠르게 한나라의 경제 활성도를 짐작케하는 지표다. 물동량이 많을수록 개인과 개인, 회사와 회사, 회사와 소비자들 간에 교류가 많다는 뜻이고, 그만큼의 부가가치들이 만들어지고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오늘날 경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부가가치의 창출이다. 어떤 부가가치를 얼마나 창출하느냐에 따라 한나라 경제의 미래가 좌우되는 것이다. 중국에서 이 물류 산업은 가장 성장세가 빠른 산업 가운데 하나다. 중국물류구매연합회(中国物流与采购联合会)가 29일 올해 1월부터 4월까지의 물류운영 실적을 발표했다. 중국 당국의 거시경제 정책의 효과가 지속적으로 나타나면서 경기가 지속적으로 반등 및 개선돼 사회물류 총량 성장률이 가속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월 중국 사회물류 총액은 111조 9000억 위안(약 2경 1275조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했고, 성장률은 올해 1분기보다 0.2%포인트 빨랐다. 4월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6.6%로 3월보다 2.2%포인트 증가했다. 중국물류정보센터는 1~4월 사회물류 총량이 이전 회복 추세가 이어져 기반이 더욱 공고해졌다고 밝혔다. 특히 산업 부문에서의 물류 수요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뚜렷하다고 설명했다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