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흐림동두천 23.3℃
  • 흐림강릉 25.0℃
  • 구름많음서울 30.1℃
  • 대전 23.2℃
  • 흐림대구 22.1℃
  • 흐림울산 20.9℃
  • 흐림광주 20.8℃
  • 흐림부산 21.5℃
  • 흐림고창 21.6℃
  • 흐림제주 21.1℃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중국/일대일로

中, 아르헨티나고원에 300조와트급 태양광발전기지 건설중

매년 전기수입만 5천만 달러, 현지인 천5백명 고용효과까지.

 

 

중국은 시진핑 주석 취임과 함께 내세운 일대일로 계획에 따라, 남미대륙에서 대규모의 태양광발전소 공사를 진행중이다.

 

아르헨티나 북부 안데스산맥의 해발 4,200 미터의 고원 열대지역의 황무지에 300억 와트를 생산할 수 있는 남미대륙에서도 최대규모인 태양광발전소를 짓는 것이다.

 

낮에는 고온 건조하고 밤에는 영하 20도까지 떨어지는 극한지역이지만, 고도가 높고 오염이 적어 태양열의 순도등 품질이 최고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발전소는 태양전지셀들이 다 세워지면, 중국의 화웨이 스마트 전력생산시스템 ( 华为智能光伏解决方案)이 투입돼 운용되게 된다.

 

이 발전소의 부지면적은,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 아이레스 시 면적의 절반정도에 이른다.

 

 

그동안 이 곳 후후이주는 이웃한 주에서 전기를 사서 사용해왔는데, 이제는 전력의 자급자족을 넘어 전기를 인근 칠레와 볼리비아에 판매할 예정이다.

 

여기서 생산되는 전력의 매출액은 1년에 약 5천만 달러 ( 600억 원) 상당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또 이 곳에서 생산되는 전력의 양은, 화력발전소가 일년에 석탄 약 60만톤을 태워서 얻는 정도와 맞먹는 것으로 알려져, 지구 환경보호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평가다.

 

 

 

그리고 이 아르헨티나의 태양광발전소 건설은,  건설과 운용과정에서 현지인 약 1,500 명을 상시 고용할 것으로 예상돼,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이 내세우는 실리와 명분을 동시에 충족시키는 전형적인 일대일로 사업이라고 중국 매체는 전하고 있다.

 

 

지난 5월 현지를 취재하고 돌아온 신화사는, 이 발전소의 진척상황을 전하면서,  당초 올해 말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었으나, 지구촌을 휩쓸고 있는 코로나 19의 판데믹은 이 곳 공사장까지 영향을 끼치고 있는 관계로 , 완공시기가 늦어질 수 밖에 없다고 덧붙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