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9℃
  • 구름조금강릉 19.6℃
  • 구름많음서울 24.7℃
  • 구름조금대전 26.1℃
  • 흐림대구 23.2℃
  • 구름많음울산 21.6℃
  • 구름조금광주 26.6℃
  • 흐림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4.7℃
  • 흐림제주 22.0℃
  • 구름많음강화 23.9℃
  • 구름많음보은 23.3℃
  • 구름조금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1.6℃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중국/외교

중국 "국경넘은 인도정보원 5명 석방한다" 인도와 국경분쟁 적극적 회피

URL복사

 

중국이 인도와의 희말라야 산맥 인근의 서북부 국경에서 일어나는 각가지 국경분쟁에 대해, 적극적이고 주동적으로 문제발생을 억제하려는 노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인도 서북부의 뉴델리에서 방송하는 NDTV는 어제 12일, 인도인 5명이 중국군에 의해 억류됐다가 인도군 관할 구역으로 다시 돌아왔다는 소식을 속보로 전했다.

 

중국관영 환구시보는, 이달 초 인도의 국경도시 신문이 " 인도인 5명이 중국인도 국경지역에서 실종됐다" 면서, 중국군에 의한 납치가능성에 대해 인도군 당국이 수사에 들어갔다고 보도한데 대해,  " 중국 인민해방군이 중국인도국경선을 넘어 간첩행위를 하던 인도인 5명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힌다 있다.

 

중국측의 이런 신속한 인도인 조사사실 보도는, 필요없는 억측에 의한 인도측의 언론플레이로 인해 자국 이미지가 훼손되는 것을 고려한 조치로 보인다.

 

환구시보는 이와 함께 , '이들 5명의 인도인은 조사결과 인도의 특수기관의 정보원들로 신원이 확인됐고, 이들은 민간인 사냥꾼으로 위장해 중국과 인도간의 국경선 (LAC)을 넘은 다음 중국지역의 상황을 몰래 관찰하던 중 인민해방군에게 체포되었다' 고 억류과정을 자세히 보도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환구시보는, 인도는 중국과 국경문제로 1962년 전쟁을 치른 이후 휴전하고 있는 지금까지도 이와 같은 방법으로,  중국인도간에 합의했던 임시 경계선들을 침범한 이후 자국 영토부분이라고 주장해오는 수법을 상투적으로 사용해 왔다고 비난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환구시보는 이와 함께 , 이와 같은 불법월경사태가 발생하면, 인도는 자국매체를 활용해 사실을 왜곡하고 자국민에 대한 국수주의적인 민족 감정을 자극하는 보도로, 양국관계을 아무 실익없이 훼손해 왔다면서, 자제를 촉구하기도 했다.

 

중국측의 이번 석방조치는 과거 유사한 사건의 수습과정에 비해 비교적 신속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 미국과의 여러가지 분쟁으로 인해 가뜩이나 서방언론의 비난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큰 실익없는 인도와의 국경분쟁에 대해 대승적으로 대처하는 방향으로 선회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