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1~10월 상하이 대외 무역 수출입 총액 3조4600억 위안

 

'3조4600억 위안(약 650조 원)'

중국 상하이의 올 1~10월간 무역수출액이다. 전년 동기 대비 5% 이상 성장한 수치다.

상하이는 중국에서 1급 경제 도시 중 하나다. 선전, 베이징 등과 함께 중국의 경제 성장을 이끄는 세 별 중 하나다. 

이번 상하이의 성적은 일반적인 기대치를 넘어선 것이다. 올초 상하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두 달가량 봉쇄됐다. 

중국 상하이 세관에 따르면 지난 10개월 간 상하이 대외 무역 수출입 총액이 누적 3조4600억 위안(약 650조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5.3%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갔으며 중국 전역의 대외 무역 수출입 비중에서 약 10%를 차지했다. 그 중 수출액은 1조4100억 위안으로 12.5% 성장했으며, 수입액은 2조500억 위안으로 0.9% 성장했다.

특히 외국인 투자기업의 수출입 비중이 60% 이상을 차지했으며 민영 기업이 강한 활력을 보였다.

지난 10개월간 외국인 투자기업의 수출입 무역액은 2조1200억 위안으로 작년 대비 5.1% 성장했으며 전체의 61.2%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민영 기업의 수출입 무역액은 1조100억 위안으로 13.6% 성장했다. 성장률이 전체 성장률보다 8.3% 높아 상하이 대외무역 발전을 이끄는 주요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또한 일대일로 국가들에 대한 수출입 무역액이 크게 증가했다. 10개월 간 일대일로 국가에 대한 수출입 총액은 7828억5000만 위안으로 작년 대비 6.8% 성장했다. 그 중 상하이의 아세인 국가 수출입 총액은 4665억4000만 위안으로 작년 대비 6.6% 성장했다.

신에너지 제품 수출은 중국의 경쟁력이 상승했음을 보여준다. 10개월 간 상하이의 전기, 기계 제품 수출액은 9580억8000만 위안으로 전년 대비 11.4% 성장했다. 그 중 리튬이온 축전지의 수출액은 199억9000만 위안을 기록했다.

중국에서 신에너지 산업은 뜨거운 각광을 받는 분야 중 하나다. 가장 각광을 받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상하이는 본래 금융 분야의 산업이 집중된 곳이다. 이 상하이가 금융외 새로운 발전 동력으로 적극 추진하는 분야가 신에너지 산업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사회

더보기
中젊은여성들, 제로 코로나 반대 '백지 시위' 후 저항의 상징으로 떠올라
지난해 코로나19 봉쇄 반대 시위를 계기로 중국의 젊은 여성들이 저항의 상징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7일 베이징에서 열린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 추모 시위는 저항의 발화점이 됐다. 당시 신장위구르지역 우루무치 고층 아파트 화재가 코로나19 봉쇄 탓에 제때 진화되지 못하며 18명이 사상하자 전국 각지에서 봉쇄에 반발하는 시위가 일었다. 중국 공안은 지난해 11월 27일부터 올해 1월 6일까지 출판사 편집자 차오즈신(26)을 포함해 시위 참여 여성 최소 8명을 체포·구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오즈신은 체포되기 전날 3분짜리 영상에 "우리가 한 일은 시민으로서 평범한 의사 표현일 뿐"이라며 "우리가 이런 식으로 사라지게 둬선 안 된다"고 호소의 목소리를 담았다. 이 영상은 차오즈신이 체포된 직후 유튜브와 트위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했다. 중국 안팎의 인권운동가들은 중국 당국이 체포된 여성들에게 위해를 가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성들의 행적을 추적하며 이들의 안전 여부확인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WSJ은 차오즈신과 같은 젊은 여성들의 움직임이 시진핑 정부의 여성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