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中상하이 세관, 인도네시아 RCEP 원산지 증명서 발급 시작

 

 

세계 최대의 경제체인 '아시아 경제공동체' 구상이 조금씩 실현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경제체다.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등이 아세안 국가들과 건설하는 공동체다. 세계 글로벌 공급망 재편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2일 인도네시아에 대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정식 발효됐다. 15개 RCEP 회원국 중 14번째 발효다.

중국 상하이 해관(세관)에 따르면 이날 한 무역업체가 인도네시아 수출용 다공판 RCEP 원산지 증명서를 발급받았다. 해당 발급은 상하이 세관의 첫 RCEP 인도네시아 원산지 증명서다.

무역업체 관계자는 "인도네시아가 중요한 해외 수출시장 중 하나"로 "이제는 RCEP 틀 속에서 '관세 인하' 혜택을 확실히 누릴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또 "올해 인도네시아 수입국 관세 감면을 받게 되는 금액이 1억5000만 위안(약 277억 원)에 달해 회사 제품의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크게 향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RCEP 발효 후 상하이의 수출입 업체들은 더 많은 협력 기회를 잡을 수 있었다. 지난해 상하이의 1900여 개 기업이 RCEP 혜택을 받았고, 관세 감면액은 489억6000만 위안(약 9조 원)에 달했다. 그 중 354개 기업이 RCEP를 통해 처음으로 기타 회원국 시장에 진출했다.

가오룽쿤(高融昆) 상하이 해관(세관) 관장은 "RCEP가 역내 경제무역협력을 지속적으로 추동할 것"이라며 "RCEP 발효는 역내 경제는 물론 세계 경제 발전에 보다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RCEP는 한국, 중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및 아세안 10개국 등 15개국이 참여한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FTA)으로, 한국에서는 지난해 2월 1일 발효됐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상하이박물관, 중국 고대 슈(蜀)문명 유물 전시회 5월 20일까지 개최
누가 이 아름다운 황금 가면을 썼을까? 여성일까? 남성일까? 화려한 황금 문화로 세계를 놀래킨 싼싱두이·진샤 고대 슈문명의 유물들이 전시된다. 한국에는 이미 삼성퇴(싼싱두이) 유물로 잘 알려져 있다. 중국 상하이박물관이 '중국의 별: 싼싱두이·진샤 고대 슈문명전(星耀中国: 三星堆·金沙古蜀文明展)'을 5월 20일까지 선보인다. 싼싱두이(三星堆)는 쓰촨성 광한(广汉) 인근에서 발굴된 고대 청동기 유적으로 황허문명과는 다른 독자적인 문명의 발자취로 잘 알려져 있다. 1929년 최초 발견한 이후 총 8개의 갱이 확인됐다. 지금까지 일부만 발굴이 진행됐으며 청동기, 황금 가면 등 1만3000여 점의 유물이 출토됐다. 진샤(金沙)는 쓰촨성 성도 청두(成都) 외곽에서 발굴된 유적으로 BC 12세기부터 7세기까지 양쯔강 상류 일대에서 번성했던 고대 슈(蜀) 문명의 중심지이다. 상하이박물관 동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중국 문화 유물 및 고고학 전시회 시리즈'의 세 번째 전시회로 상하이박물관과 쓰촨성 문화유물 및 고고학 연구소가 공동으로 주최한다. 광한시에 있는 싼싱두이박물관과 청두에 있는 진샤유적지박물관이 소장한 총 363점의 유물을 한 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