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2.2℃
  • -강릉 19.8℃
  • 구름많음서울 25.1℃
  • 구름조금대전 26.2℃
  • 흐림대구 22.6℃
  • 흐림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4.7℃
  • 흐림부산 20.4℃
  • -고창 22.1℃
  • 흐림제주 23.1℃
  • -강화 23.5℃
  • -보은 22.9℃
  • -금산 23.3℃
  • -강진군 24.6℃
  • -경주시 20.6℃
  • -거제 20.5℃
기상청 제공

호주의 트럼프지지에 대한 中国언론의 경고, '중국없이 호주경제 버틸 수 없을 것'

 

미국 트럼프가 자국의 방역실패에 대한 책임이 올 겨울 재선가도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미국의 코로나19에 대한 책임을 중국으로 전가하는 극단적인 방법에 올인하고 있다.

 

트럼프는 이에 그치지 않고 소위 영어권 5개국 즉 미국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등의 정보기관연합체를 통해 영어권국가들의 지원사격들을 호소하기에 이르렇고, 이에 대해 호주가 가장 열성적으로 대 중국성토에 동참하고 있다.

 

이에 중국은 배신감을 느끼는 것 같다.

 

중국측 통계에 따르면 중국자본과 기업들은, 지난 2008 년경 이래 , 호주의 각종 산업에 약 1천억 달러 (한화로 약 120조원) 이상을 투입해 호주경제에 활력을 제공했다고 한다.

 

그리고 호주의 주특산물인 무연탄등 지하자원등 막대한 부존자원을 세계에서 가장 많이 구입하는 나라가 중국 자신이었는데, 트럼프의 대 중국비난에 가장 먼저 앞장서서 동조하고 나서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 중국당국의 판단이다.

 

이같은 중국의 시각은 현재 중국의 오피니어리더 층에 널리 확산돼 있다는 점을 부정할 수 없다.

 

이에 중국의 유력매체인 텅쉰왕이 지난 1일 비교적 장문의 기사를 통해 호주와의 관계를 재고하자는 주장을 펼쳤기에 관련된 주요 요지를 소개한다.

 

 

호주는, '광차위에 걸터 앉은 나라' 혹은  ' 양을 타고 있는 나라' 로 불리울 정도로 자원이 많기는 하지만 그 내수시장은 인구가 2,500만 명에 불과해,  해외시장에 수출해야만 하기 때문에 수입원인 중국에 대한 의존도가 매우 높다고 할 수 있다.

 

호주는 특히 알루미늄 , 산화 알루미늄 , 다이아몬드 , 석탄 , 망간, 은 , 금 , 철 광석 등이 풍부하고 그 가운데 보오크사이트매장량은 세계에서 가장많은데, 전 세계 매장량의 무려 1/3이 모두 호주에 매장돼 있다고 알려져 있다.

 

2019년 호주의 대중국 수출액은 1,039억 달러였고, 호주의 수출액가운데 대중국 수출비중은 40%에 달해, 호주에게 가장 큰 수출시장이 중국인 것은 분명하다. 즉 중국시장에 가장 크게 의존할 수 밖에 없는 구조이다.

 

현재 중국이 중국은 수입하는 철광석중 70%를 호주에서 가져오고 브라질에서 수입하는 것은 20%에 불과하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이 호주의 수입을 제재하면 호주경제가 어찌될 지는 불보듯 뻔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호주는 미국의 뒤에 숨어 중국을 자극하는 행위를 하고 있는데, 만약 중국이 호주로의 유학과 관광을 억제하고 철광석의 수입을 금지한다면 어찌될 것인가. 현지 신문인 데일리메일은 그 영향이 장기간에 걸쳐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만약 중국이 호주산 철광석의 수입에 대해 제재를 가하게 되면, 호주의 관련산업은 파산을 할 것이고, 호주가 팔아야 하는 그 많은 철광석을 그렇게 많이 사 줄 수 있는 시장도 중국밖에 없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것으로 생각한다.

 

거기다 호주가 생산하는 소고기와 양고기 그리고 우유제품과 방직물들까지 중국이 수입제한을 가한다면 또 그 관련업계가 어찌될 지도 불보듯 명백할 것이다.

 

결론적으로 생산해서 수출해야 하는 그많은 물건들을 내수로 돌려 처분하기에는 호주시장이 너무 작다. 이 것이 명백한 사실이라면, 호주가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도 분명해 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