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월)

  • 흐림동두천 25.5℃
  • 흐림강릉 28.7℃
  • 서울 27.7℃
  • 흐림대전 28.2℃
  • 흐림대구 29.5℃
  • 흐림울산 28.3℃
  • 광주 26.3℃
  • 부산 26.1℃
  • 흐림고창 29.2℃
  • 제주 26.8℃
  • 구름많음강화 26.9℃
  • 흐림보은 25.9℃
  • 흐림금산 26.9℃
  • 흐림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31.3℃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명언

믿지 않고 행하는 일은 성공할 수 없다.


疑行無成, 疑事無功

의행무성, 의사무공




疑行無成, 疑事無功

의행무성, 의사무공



"의심하며 행하면 이룰 수 없고, 의심하며 일하면 공이 있을 수 없다."



춘추전국 진나라의 천하통일의 기틀을 다진 상앙의 말이다.

 

당연하고 쉽다.

 

하지만,

 

평생 이보다 지키기 어려운 말을 듣지 못했다.

 

"에이, 내가 옛날에 그것만 했어도 …"

 

"별것 아냐, 나도 안 해서 그렇지 다 할 수 있어."

 

많은 사람들이 던지는 말이다.

 

하지만,

 

돌이켜 보라, 과연 그때 정말 그 일을 할 수 있었는지.

 

많은 이들이 많은 상상을 하고

 

많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고

 

많은 사업 아이템을 고민한다.

 

하지만 정작 일에 착수하는 사람들은 드물다.

 

왜?

 

이유는 '만에 하나'가 두렵기 때문이다.

 

많은 이들이 99.99%의 성공을 확신하다, 최후 결심의 순간에 0.001%의 실패의 가능성 때문에 포기를 한다.

 

0.001%의 가능성이 현실화할 가능성은, 누구나 알듯 그 숫자만큼 적다.

 

하지만

 

결심을 앞둔 순간 이 0.001%의 실패의 가능성은 일을 착수하는 데 최대 관건이 된다.

 

웬만한 이들은 

 

이 0.001% 실패의 가능성에 좌절하고 만다.

 

그래도 좌절해 일에 착수하지 않았다면 다행이다.

 

상앙이 지적하듯,

 

일을 하면서 끊임없이 0.001% 실패의 가능성에 두려워하는 이들이 있다.

 

사실 이 0.001%의 실패의 가능성은

 

아무리 고민해도 어쩔 수 없는 것이다.

 

운이다.

 

현존하는 조건이 아니란 의미다.

 

그런데 이 0.001%에 매달리면,

 

99.99%의 성공 가능성도 조금씩 무너지기 시작한다.

 

의심의 틈에 

 

의심이 생기고,

 

불안이 생기고,

 

다시 의심을 증폭시킨다.

 

의심은 일을 시작하지도 못하게 하지만.

 

시작한 일도 성공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

 

삶은

 

대부분

 

99.99%의 확실함으로 이뤄진다.

 

0.001%의 불확실함은

 

그에 비하면

 

정말 작디작은 숫자다.

 

 

그 작은 것 때문에 큰일을 못하는가?

 

그 작은 것 때문에 큰 것을 망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