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한의사협회 18일 집단 휴진 결의, 中네티즌 "결국 피해는 환자 몫"

 

대한의사협회가 지난 9일 전국의사대표자회의를 열고 오는 18일부터 집단 휴진에 돌입한다고 발표했다. 의대 증원 등 정부의 의료개혁 추진에 반대해온 의사들이 본격적인 집단행동에 나선 것이다.

의사들의 이 같은 행동에 한국 사회에서도 우려가 크다.

하지만 중국은 우려보다 놀랍다는 반응이다. 중국에서 의사들의 이 같은 집단행동은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기 때문이다. 국가의 존망을 위태롭게 하는 행위로 치부돼 정부로부터 대대적인 단속을 당할 수 있다.

일단 중국 네티즌은 놀람과 우려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으로는 중국에서는 이 같은 일이 일어날 수 없다는 점에서 안도하는 모습도 보인다. 

의협은 지난 4∼7일 회원 전체를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한 결과, 대정부 투쟁에 대한 압도적인 지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의협에 따르면 '정부의 의료농단, 교육농단을 저지하기 위한 의협의 강경한 투쟁을 지지하십니까'라는 질문에 투표자 7만800명 중 90.6%인 6만4139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의협이 6월 중 계획한 휴진을 포함하는 단체행동에 참여하시겠습니까'라는 질문에는 73.5%인 5만215명이 찬성했다.

이번 투표에는 개원의 2만4969명, 봉직의 2만4028명, 교수 9645명, 전공의 5835명, 군의관 등 기타 직역 6323명이 참여했다.

한편 한국 의사 단체의 대정부 투쟁에 대해 중국 네티즌은 대부분 부정적인 의견이다.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한 전공의들이 사직한지 100일이 넘어가는 상황에서 개원의와 의대 교수까지 집단 휴진에 들어가면 한국 의료 현장의 혼란은 더욱 가중될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9일 기자회견에서 대한의사협회의 집단 휴진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업무에 복귀하는 전공의에게 어떤 행정 처벌도 내리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사회

더보기
중국 지린대, 외국인 교수 미국 매체와 인터뷰하자, 퇴출시켜 논란
중국이 당국을 불편하게 하는 인터뷰를 한 외국인 교수를 아예 내쫓아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의 소리에 따르면 중국 길림대학교 공공외교대학 국제관계연구소에서 9년 동안 근무한 독일 국적의 조교수인 비요른 알렉산더 뒤벤(Björn Alexander Düben) 박사는 미국의 소리와 인터뷰 직후 해고돼 2주내 출국하라는 요청을 받았다. 현재까지 공식적인 해고 사유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미국의 소리는 "중국. 표현에 대한 중국 공산당의 엄격한 통제, 법적 계약의 자의적 성격, 이번 사건으로 명백히 드러났다"고 전했다. 보도 시점 뒤벤은 이미 독일로 돌아간 상태다. 뒤벤은 중국 이주 전에 영국 킹스컬리지에서 전쟁학과 런던장치경제과학대학원에서 안보학, 외교, 정보학을 가르쳤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5월 11일 미국의 소리의 심층 보도에서 뒤벤이 한 인터뷰였다. 그는 인터뷰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유럽 방문 결과를 관측하면서 "두 나라 사이의 어떤 잠재적인 차이도 과장해서는 안 된다. 흥미롭게도 시진핑의 일정에서 브뤼셀은 생략되었는데, 마크롱이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을 파리로 초청했음에도 불구하고 시 주석이 의도적으로 이를 무시했을 수도 있다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