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맑음동두천 19.5℃
  • 맑음강릉 21.0℃
  • 맑음서울 22.2℃
  • 맑음대전 20.4℃
  • 구름많음대구 24.3℃
  • 구름조금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22.4℃
  • 구름조금고창 20.5℃
  • 구름많음제주 22.8℃
  • 맑음강화 21.8℃
  • 구름많음보은 18.6℃
  • 구름조금금산 20.1℃
  • 맑음강진군 19.6℃
  • 구름많음경주시 20.6℃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타이완, "중국 쳐들어 온다" 미국 군사개입 요청쇼?,동사도(东沙岛)상륙훈련

URL복사

 

 

중국 남해의 동쪽 동사군도의 산호초 섬인 동사도 ( 东沙岛), 중국 홍콩에서 약 140해리 ( 약 260 킬로미터) 떨어져 있다.

 

그런데 이 동사도는 홍콩보다 두배나 먼 240해리 ( 약 450 킬로키터) 떨어진 타이완이 1949년 대륙에서 패배해 쫒겨난 이후부터 , 군대를 보내 실효지배하고 있다.

 

수면위로 약 50 센티미터 나와 넓게 퍼져있는 산호초 섬인 동사도는 타이완 해양수비대군의 막사 몇동과 군용기착륙을 위한 활주로만 있는 무인도 이다.

 

중국은 언제든지 맘만 먹으면 취할 수 있는 작은 섬으로, 언젠가 타이완이 중국과 합병될 것이니 그냔 방치하고 있던 그런 상황이었다.

 

그런데 지난 4일 타이완이, 갑자기 이 동사도를 중국이 점령할 지 모른다고 보도자료를 내면서,  중국인민해방군을 막아내기 위해,  이 작은 무인도 산호초섬에서 대규모 상륙작전을 전개하겠다고 발표하고 나선 것이다.

 

여기에 일본매체들도 호들갑을 떨며 가세했다.

 

이에 대해 환구시보와 관찰자신원왕등은, 타이완과 일본이 모두 미국 트럼프에게 잘보이려고 벌이는 유치한 정치 쇼에 불과하다고 치부했다.

 

중국 매체들은, 트럼프가 중국에 군사적 카드를 써서 자신의 불리한 재선국면을 역전시켜보려고, 타이완과 일본을 앞세워 중국의 심경을 어지럽게 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하면서,  중국은 이 유치한 놀음에 말려들지도 않을 것이지만, 대만의 도발을 좌시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대응했다.

 

이미 일찌기 환구시보등은, 트럼프의 이런 도발이 11월 미국대선때까지 다양한 형태로 전개되면서 자신의 존재감으로 중국의 부상을 막았다는 선거켐페인이 이어딜 것이라고 진단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의 참모들도 조연으로 등장해 정치쇼의 흥행몰이에 나섰다고 중국매체들이 보도하고 있다.

 

중미 양국매체들은 지난 6일 미국의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과 중국의 웨이펑허(魏凤和)국방부장이  남중국해문제와 타이완과의 관계에 대해 전화대화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즉 미 국방장관은, 중국이 국제법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대해 선언한 규칙대로 행동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고, 이에 대해 중국 국방부장은 미국이 지역정세를 위험에 빠뜨리는 행동을 중단하고 해당지역을 안정토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그런 가운데 신화통신은, 양국 국방장관의 전화통화를 보도하면서, 중국은 미국이 중국에게 오명을 뒤집어 씌우는 행동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미중 국방 책임자간의 대화은, 지난 3월 이후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