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동두천 20.8℃
  • -강릉 18.0℃
  • 구름많음서울 22.7℃
  • 흐림대전 22.9℃
  • 흐림대구 20.9℃
  • 흐림울산 19.7℃
  • 광주 23.0℃
  • 흐림부산 20.6℃
  • -고창 23.0℃
  • 제주 23.1℃
  • -강화 21.0℃
  • -보은 21.4℃
  • -금산 21.7℃
  • -강진군 21.9℃
  • -경주시 19.8℃
  • -거제 20.6℃
기상청 제공

명언

차가움이 있기에 뜨거움이 있고, 낮은게 있어 높은게 돋보인다.

有無相生, 難易相成, 長短相形, 高下相盈, 音聲相和, 前後相隨, 恒也



有無相生, 難易相成, 長短相形, 高下相盈, 音聲相和, 前後相隨, 恒也

(유무상생, 난이상성, 장단상형, 고하상영, 음성상화, 전후상수, 항야)



노자의 가르침이다.

 



세상은 조화다. 

 

차가움이 있기에 따뜻함이 있음을 우리가 안다.

 

생명은 물체지만 아무것도 없는 빈 곳에서 나온다.

 

이룸이란 쉽고 어려움이 뒤섞인 것이다.

 

한 가지 높이, 한 가지 색으로만 모양을 만들 수 없다.

 

낮은 게 있어 높은 게 돋보인다.

 

바탕이 있어 위에 놓이는 색이 도드라지는 것이다.

 

값이 정해진 소리만으로 노래가 나오지 않는다.

 

음과 음을 이어가는 소리, 때론 떨림의 소리가 있어 노래가 아름다워지는 것이다.

 

내가 뒤에 서지 않으면 내 앞에 서는 이도 없다.

 

네가 내 뒤를 따르지 않으면 내가 앞에서는 일도 없다.

 

따름이란 누군가가 앞서기에 있을 수 있는 일이다.

 

누구가가 따르기에 전후가 있는 것이다.

 

 

조화가 바로 아름다움이다.

 

영원한 것이다.

 

반대로 유나 무만 있으면 생명이 없고,

쉬움이나 어려움만 있으면 이룸이란 있을 수 없다.

 

긴 것만 있고 짧은 것만 있으면 모양이 나오지 않는다.

높음만 있고, 낮음만 있으면 어찌 충일이 나오겠는가?

 

음만 있고, 바이브레이션만 있으면 노래가 아름다울 수가 없다.

나도 너도 따르지도 앞서지도 않는데 어찌 따름이라는 게 존재할 것인가?

 

 

노자 가르침의 정수다.

 

조화가 바로 자연이요, 하늘의 도다.

이 땅에 흔하디흔한 일상의 도다.

세상 만물을 꿰뚫은 도다.

 

하나의 도에 맞춰 돌아가는 자연에 비상이라는 게 있는가?

 

비상은 언제가 일시적이다.

잠시 존재할 뿐 영원하지 않다.

비상의 도가 어찌 진리의 도라 할 것인가?

 

자연을 보라.

 

높다고 잘나고 낮다고 못난 게 있는가?

앞섰다고 뻐기고 뒤졌다고 풀 죽는 게 있는가?

있다고 교만하고 없다고 천시하게는 게 있는가?

 

차가움 있어 뜨거움을 알고

둘이 조화를 이루기에 인간에게 가장 아름다운 따스함이 나오는 것이다.

 

우리는 이 일상의 도를 따르고,

그 따스함을 즐기면 될 일이다.

 

 

박청로 기자 parkchungro@kochina21.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