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1.0℃
  • -강릉 21.8℃
  • 구름조금서울 23.0℃
  • 구름많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4.4℃
  • 구름조금울산 23.1℃
  • 흐림광주 23.5℃
  • 박무부산 22.4℃
  • -고창 23.3℃
  • 박무제주 23.4℃
  • -강화 22.6℃
  • -보은 22.6℃
  • -금산 24.0℃
  • -강진군 23.1℃
  • -경주시 21.8℃
  • -거제 22.5℃
기상청 제공

오늘의 사진

중국중앙방송(CCTV) '공용 젓가락사용' 대대적 캠페인

지금 전 중국의 tv는 ' 공용 젓가락 공익 광고 방송중'

베이징의 수산물육류도매시장에서 시작됐다는 코나19 2차 역습이 중국발 뉴스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지난 1차때보다 훨씬 많은 시민들에 대해 핵산검사가 이뤄지고 , 시민들 스스로도 모임과 외출을 삼가고 있는 분위기다.

 

여기에 중국중앙방송사인 CCTV가 ,  중국인들이 여럿이 둘러앉아 않자 마련된 음식들을 자기 젓가락으로 집어 나누어 먹은 전통적인 식습관을 개산하자는, 즉 이른바 중국전통의 투안위엔 ( 团圆)에 관한 식습관개선 캠페인을 만들어 방송하자 그 반향이 적지 않은 것 같다.

 

지난 달 초 CCTV는 , 그동안 여럿이 함께 먹는 요리와 반찬류를 각자의 젓가락으로 집어먹거나 옆사람에게 집어주기도 했던 전통적인 식사문화? 식사 습관? 이, 타액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세균도 그리고 바이러스도 옮기 수 있다는 실험결과를 방송한 바 있다.

 

그리고 이제는 자신의 젓가락대산 공용 젓가락 공용 숟가락으로 같이 먹은 음식을 덜어먹자는 좀 이색적인 공공캠페인을 제작해 매우 자주 방송을 내보내고 있고, 이 공익광고는 베이징을 넘어 중국 중국 전역에 큰 반향을 불어 일으키고 있다.

 

이 공익광고는, 식당은 물론 가정에서도 공용젓가락과 공용숟가락을 사용하여, 마스크 쓰듯이 타액으로 인한 감염의 위험을 줄이자는 캠페인이다. 

 

이에 CCTV의 이 공익광고 화면들을 여러 장면 캡쳐하여,  장면별 설명으로 그 분위기를 전하고자 한다.  

 

일반적으로 중국에서는 여럿이 둥근 탁자에 다수가 둘러 앉아서 식사를 하다가 좋은 음식이 나오거나 맛난 게 있느면 자기의 젓가락으로 이웃에게 집어서 건네 주면서 서로간의 정을 돈독하게 해온 것이 식습관 중의 하나였다.